날짜 :2019-02-24 13:5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건사고

고준희양 친부 항소심서도 혐의 부인…˝딸 죽이진 않았다˝

- 친부 딸이 숨지기 전 폭행 사실만 인정하고 폭행에 인한 사망 연관성은 부인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03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전국민의 공분을 샀던 '고준희(당시 5세)양 암매장 사건'의 항소심 첫 재판이 2일 광주고법 전주재판부에서 열렸다.

광주고법 전주 제1형사부(황진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준희양 친부 고모(37)씨와 고씨 동거녀 이모(36)씨, 이씨 모친 김모(62)씨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에서 이들은 고개를 푹 숙이고 재판장의 말에 귀기울였다.

재판부에 따르면 친부 고씨는 이날 1심과 마찬가지로 딸이 숨지기 전 폭행 사실을 인정했지만 폭행과 사망 연관성에 대해선 여전히 부인했다.

고씨 측 변호인은 "아동학대치사의 결정적인 날로 공소제기된 지난해 4월24일 고씨는 피해자를 폭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동거녀 이씨와 김씨도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이씨 변호인은 "피고인은 사망한 준희양을 병원에 데려가고자 노력했지만 준희 몸에 있는 상처 때문에 고씨가 병원에 데려가지 못하게 했다"면서 "준희양이 사망할 당시에도 병원에 데려가기 위한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주장했다.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에 대해 변호인은 "지난해 12월 초 피해자 실종신고를 했는데 당시 경찰은 이미 준희양의 사망과 유기를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한 만큼 혐의 적용에 있어 따져봐야 할 점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 재판은 오는 23일 오후 5시에 같은 법정에서 열린다.

앞서 1심 재판부는 고씨와 이씨에게 각각 징역 20년과 10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160시간씩을 명령했다. 암매장을 도운 김씨에겐 징역 4년을 선고했다.

고씨와 이씨는 지난해 4월 준희양이 잠을 자지 않고 떼를 쓴다는 이유 등으로 발목 등을 발로 수차례 짓밟는 등 폭행하고 같은 달 24일 자정께 거동과 호흡이 불편한 준희양을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들은 또 지난해 4월 26일 오전 8시40분~50여분께 준희양이 사망하자 시신 유기를 공모한 뒤 다음 날인 27일 오전 2시께 조부모의 묘가 있는 군산시 내초동의 한 야산으로 이동해 준희양의 시신을 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 같은 해 12월 8일 허위 실종신고를 해 3000여 명의 경찰력을 낭비하게 했으며 준희양이 사망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6~12월 양육수당을 허위로 신청해 매달 10만원씩 총 70여 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0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1,763
총 방문자 수 : 24,230,901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