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4 14:41: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독자투고

산행 중 안전사고 주의 당부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jun28258@dkbsoft.com입력 : 2018년 10월 11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근래 지역 내 산에서 등산객 안전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지난 9월 모악산 정상 부근에서 등산 도중 발목을 부상당하는 환자가 발생했고 몇 시간 뒤 반대편 등산로에서도 발목 부상환자 발생하였다.
가을을 맞아 등산객이 늘어감에 따라 안전사고 역시 늘어난다.
소방청 119구조통계에 따르면 2017년 산악구조 활동 건수는 9,000여 건으로 이중 9·10월에 전체 산악사고의 26%를 차지했다.
등산객은 늘어나나 등산로에 대한 정보 부족과 안전의식의 결여로 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산행 중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서 몇 가지 주의할 점을 살펴보자.
첫째로 등산 전 준비이다. 가을은 일교차가 심하니 여벌의 옷을 준비해야 하고 등산화를 신어 발목 부상을 예방하자. 또한 등산로를 사전에 확인해 위험한 곳은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둘째는 등산 중 낙석 위험지역과 비등산로를 이용한 산행을 삼가야한다.
지난 2일 고덕산 정상 부근에서 외국인이 길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완산구조대가 출동, 조난자를 발견한 경우가 있었다. 미끄러짐을 방지하기 위해 정해진 등산로를 이용하고 산을 오를 때보다 내려올 때 서둘지 말고 더 조심해야 한다.
셋째로 산행은 주간에 하자.
야간 산행은 기온이 낮고 조난의 위험이 많다. 야간산행은 실족의 위험이 높고 저체온증으로 인해 돌이킬 수 없는 경우를 야기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실족·조난 등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해 도움을 요청하자. 이때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있게 산악 위치표지판과 119 간이 구급함 위치를 사전에 알아둬 유사시 대응하도록 하자.
/전주완산소방서 평화119안전센터 1팀장 김용범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jun28258@dkbsoft.com입력 : 2018년 10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2,393
총 방문자 수 : 24,231,531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