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11-14 20:05: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칼럼

학교폭력이 사회불안의 원인이다 <下>

지도자만이
쾌도난마로
척결할 권리가
있지 않은가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08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학폭의 양상 중에는 약한 학생을 골라 아예 그 집에 들어가 수시로 들락거리며 나쁜 짓을 일삼기도 한다.
맞벌이 부부가 없는 틈에 주인 노릇을 하는 경우다.
돈을 빼앗아가는 일은 옛날부터 내려온 학폭의 전형이다.
이런 일들이 확대되면서 사회불안 요소가 점차 커지고 있는 것은 매우 좋지 않은 조짐이다.
맑고 깨끗한 사회가 되기 위해서는 학생 시절부터 체질화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데 남의 것을 탐내고, 폭력으로 이익을 갈취하고, 선생님을 비롯한 어른들의 경고를 아예 깡그리 무시하는 것을 일삼다 보면 언제 공정무사(公正無私)한 인격이 형성될 것인가.
우리나라는 경제적으로 상위권에 속하는 나라들만 가입하고 있는 OECD에 속하고 있어 무슨 일만 생기면 OECD국가 중에서 몇 차례라는 말이 따라붙는다.
자살률 1위도 여기서 나왔다.
특히 노인 자살률은 오랫동안 1위를 내놓지 않는다.
부끄러운 1위다.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 인구 수도 1위 아니면 2위에 속한다.
술과 담배를 한꺼번에 즐기는 사람은 자살 위험이 안 하는 사람보다 최대 256배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외국의 조사가 아니라 한국의 의대에서 2만여 명을 조사한 결과다.
술은 폭력과 직결된다.
병원에서 의료진을 폭행하는 일, 구급차에 실려 가면서도 구급대원을 폭행하는 일도 비일비재로 벌어진다.
이런 행위를 아무 거리낌 없이 자행할 수 있는 것은 우리 사회의 기본적인 공공의식의 결여에서 기인한다.
인격의 난조(亂調)다.
인격 없기는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실업자의 양산현상에서도 목격된다.
그나마 열심히 공부하여 실력으로 취업을 하고자 하는 취업 준비생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서울교통공사를 비롯한 수많은 공공기관들이 아예 드러내놓고 고용세습이라는 기발한 검은 발을 내밀었다.
북한 김정은이 정권을 3대 세습하는 것을 비웃었던 우리들이다.
유명한 목사들이 교회를 세습하여 목회자의 본질을 흐렸다고 손가락질도 했다.
그런데 이게 뭔가. 실력으로 뽑혀야 할 자리를 ‘고용세습’으로 잘라먹다니 학교폭력으로 비뚤어진 인격이 이제는 사회를 불안하게 만드는 근본원이 되고 있으니 이를 어찌할꼬.
지도자만이 쾌도난마로 척결할 권리가 있지 않은가. 기대하며 촉구한다.
/전대열 大記者
전북대 초빙교수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08일
- Copyrights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봉하노송의 절명 제12회-눈 먼 부엉이가 운다⑫
연회석상에서 적의 기를 꺾는다(折衝樽俎)
합창의 묘미는 선율의 조화와 균형
중국 장쑤성 옌청시 당서기 일행 새만금 방문
새만금 세계잼버리특별법 국회 첫 관문 통과
전북도 내년 살림살이 사상 첫 7조원 시대 개막
정상현 교수, 대한민국 에로티시즘 미술대전 입상
전북, 한낮 13~17도 `흐림`…미세먼지 `나쁨`
김장김치에 사랑과 정성 듬뿍 담아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 중국 이룽에게 TKO패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라북도축구협회(회장 김대은)는 지난 13일 국립전주박물관 강당에서 200여 명의 선..
기획 | 특집
칼럼
일년지계는 원단에 있다는 말로 시작한 2018년도 어느덧 두 달이 채 못 남았다.1년 동..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199
오늘 방문자 수 : 19,503
총 방문자 수 : 21,744,867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유)제이엠포커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