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4 14:35: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건사고

˝형제니까 도왔다˝…최규성, `8년간 도피 조력` 혐의 인정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5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최규호(71) 전 전북교육감의 장기간 도피 생활은 동생 최규성(68)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30분께 최 전 사장은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14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최 전 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다. 그는 제3자를 통해 최 전 교육감의 도피를 도왔다.

그는 도피 기간 최 전 교육감과 수시로 만나며 대포폰으로 계속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만성 질환이 있는 최 전 교육감은 최 전 사장 명의로 약 1년 전부터 병원 진료와 처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검찰은 '도피 조력자'로 의심되는 20여 명에 대해 소환조사를 벌였고, 이 가운데 도피에 깊숙이 개입한 조력자 10명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마쳤다.

이들은 최 전 교육감이 병원과 골프장, 테니스장 등을 다닐 때 사용한 주민등록증과 휴대전화 등의 명의를 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 최 전 교육감은 검거 당시 제3자 명의로 된 24평대 아파트에서 살며 대포폰 등을 사용하고 있었다.

검찰은 이들이 최 전 사장의 지시를 받고 도피를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27일 사임한 최 전 사장은 태양광 관련 업체 대표를 지내다가 7조5000억원 규모의 태양광 사업을 추진하는 농어촌공사 사장에 취임해 논란을 빚었다.

최 전 교육감은 구속 직후부터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아무래도 형제이기 때문에 최 전 사장은 형의 도피를 위해 많은 도움을 줬고, 최 전 교육감 역시 도피 중 최 전 사장에게 포괄적으로 의존했다"며 "현재 사건 처리 방향에 대해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전 교육감은 지난달 6일 오후 7시20분께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한 식당에서 도피 8년 2개월만에 검찰 수사관에 의해 붙잡혔다.

그는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교육청 소유 땅을 매입하는 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구속기소 됐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5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2,320
총 방문자 수 : 24,231,458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