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4 14:04: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생활/스포츠

2018 스포츠영웅, 프로레슬링 김일·양궁 김진호

업적 기리기 위한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
오는 19일 오후 2시 서울올림픽파크텔서 개최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5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2018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프로 레슬링의 선구자’로 불리며 어렵고 힘든 시절 주특기인 박치기로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자신감을 선사한 김일(1929~2006)과 ‘한국 양궁의 원조 신궁’으로 불리며 국제무대에 한국 양궁의 신화를 처음으로 알린 김진호(56)를 선정했다.
대한체육회는 3일 올림픽컨벤션센터에서 제7차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위원장 배순학)를 개최해 6명의 최종 후보자들을 심의한 결과, 선정위원회 및 심사기자단의 업적평가(70%)와 국민지지도 조사(30%)를 고려해 출석위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고 김일, 김진호를 2018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하기로 의결했다.
김일은 1963년 세계레슬링협회(WWA) 태그 챔피언, 1964년 북아메리카 태그 챔피언, 1965년 극동 헤비급 챔피언, 1966년 도쿄 올 아시아 태그 챔피언, 1967년 WWA 헤비급 챔피언, 1972년 도쿄 인터내셔널 태그 챔피언에 올랐으며, 주특기인 박치기로 사각의 링을 주름잡으며 프로 레슬링 1세대로 맹활약했다.
1960년대 어렵고 힘든 시절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한 공로와 1994년 국민훈장 석류장과 2000년 체육훈장 맹호장, 2006년 체육훈장 청룡장 추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진호는 예천여고 2학년 재학 당시 1978년 방콕 아시아경기대회 여자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국제무대에 이름을 알렸으며, 이듬해인 1979년 베를린에서 열린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30m, 50m, 60m, 개인 종합에 이어 단체전까지 전 종목을 석권하며 5관왕에 등극했다.
1983년 로스앤젤레스 세계양궁선수권대회 5관왕,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개인전 동메달, 1986년 서울 아시아경기대회 3관왕을 차지한 공로와 1979년 체육훈장 백마장,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상한 점도 높이 평가됐다.
이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2018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은 19일 오후 2시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개최된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5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1,901
총 방문자 수 : 24,231,039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