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12-16 20:17: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생활/스포츠

이대호, 골든글러브 트리플크라운 도전

이번엔 지명타자… 박용택·이승엽 넘고 최고령 수상 신기록 세우나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6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간판 타자 이대호(36)가 KBO리그 역대 3번째 3개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에 도전한다.
이대호는 10일 오후 5시30분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올라있다.
지난해 1루수 부문 수상자인 이대호는 올 시즌에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1루수 4차례(2006·2007·2011·2017), 3루수 한 차례(2010) 등 총 5번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이대호는 이번에 지명타자 부문에서 수상하게 되면 역대 3번째로 3개 부문의 황금 장갑을 손에 넣는다.
1992년 한화 이글스의 장종훈(1루수·유격수·지명타자), 2004년 삼성 라이온즈의 양준혁(1루수·외야수·지명타자)만이 3개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포지션별 최고의 영예인 골든글러브는 올 시즌 역대 최다 인원인 97명이 후보로 올랐고, 이 중 10명 만이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게 된다.
지명타자 부문 경쟁 후보인 LG 트윈스의 박용택은 39세7개월19일(시상식 일자 기준)의 나이로 2015년 삼성 이승엽(39세3개월20일)의 최고령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 경신을 노린다.
이번에 박용택이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면 개인 통산 5번째,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접전이 예상되는 외야수와 3루수 부문에서도 주목받는 기록이 있다.
지난해 골든글러브 수상으로 나란히 외야수 부문 5회 수상을 기록한 KIA 타이거즈 최형우와 롯데 손아섭은 이 부문 최다인 LG 이병규(등번호 9번)의 6회 수상 타이기록에 함께 도전한다.
최형우는 3루수 부문 후보에 오른 SK 와이번스 최정과 개인 통산 6번째, 3년 연속 골든글러브 수상을 정조준한다.
총 5번의 수상으로 박정태와 함께 롯데 소속 선수 최다 골든글러브 수상자에 올라있는 이대호, 손아섭이 올해 수상으로 팀의 최다 수상 기록을 갈아치울지로도 관심이 쏠린다.
역대 골든글러브 투표에서 최다 득표를 기록한 선수는 2007년 외야수 부문 수상자인 이종욱(당시 두산 베어스)으로, 397표 가운데 350표를 획득했다.
최고 득표율은 2002년 지명타자 부문 수상자인 마해영(당시 삼성)이 유효표 272표 중 270표를 획득해 기록한 99.3%다.
이 기록은 16년째 깨지지 않고 있다.
골든글러브 선정 투표는 7일 오후까지 올 시즌 KBO리그를 담당한 취재기자와 사진기자, 중계방송사 PD, 아나운서, 해설위원 등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수상자는 10일 시상식 무대 위에서 발표된다.


←지난해 골든글러브 1루수 부문을 수상한 롯데 김대호가 소감을 말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6일
- Copyrights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수원전북도민회 제18대 회장 이·취임식 및 송년의 밤
봉하노송의 절명 제20회-최후의 만찬 7
고창군 청소년수련관 ‘함께 하는 소확행 시리즈’ 성황리 운영
제8대 김제시의회- 역대 의장 ‘맞손’
전북이전 공공기관 지역경제 기여 미비
무주읍-대전 써지탑 병원 ‘맞손’
남원시, 일하는 조직으로 대전환
北 GP 지하시설 폭파…대남공격 시작점 2㎞ 밖 후퇴 효과
고창군의원 의정비 2.6% 인상안 결정
남원시, 2019년도 예산 7312억 원으로 확정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축구 중계방송 시청률도 대박을 터트렸다. 시청률 조사..
기획 | 특집
칼럼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는 말이 있다. 로마의 위세가 하늘을 찌를 듯 인근의 모든 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606
오늘 방문자 수 : 16,466
총 방문자 수 : 22,602,610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유)제이엠포커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