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3-27 07:24: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독자투고

소중한 전기 사용을 위해 건설 현장의 안전 확보는 필수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9일
전기는 공기나 물처럼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것이지만 전기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우리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안전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지난 해 8월 14일에는 무주군 안성면에서 교각 공사 중 작업자가가 지중 케이블을 훼손시켜 주변 일대 653호가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전력공급이 정지돼 불편을 겪게 했다.
지난 해 12월 26일과 지난 4일에는 군산시 소룡동과 대야면의 철도 공사 기초 굴착 중 현장 작업자의 매설 위치의 판단 착오로 지중 인입 케이블을 손상시켜 소룡동에는 30분의 정전으로 43호가, 대야면에는 1시간 정전으로 395호가 정전됐다.
굴착 작업 전 공사 관계자가 한전에 사전 통보해 작업 위치를 확실히 확인했거나 굴착 행위를 통보해 지중 순시원 입회를 요청했더라면 충분히 피할 수 있는 사고여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한전에서는 소중한 전기를 안전하게 사용 할 수 있도록 건물 신축 현장 중장비 공사 현장 등에 지속적으로 안전 계몽을 실시하고 있으나 최근 토목 공사 현장에서 중장비 굴착 작업 중 도로 지하에 매설되어 있는 한전 지중 전력 케이블 손상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전기 안전사고 및 불시정전 예방을 위하여 몇 가지 유의 사항을 지켜 줄 것을 당부한다.
첫째, 굴착 공사를 하기 3일 전에 한전에 연락하면 (☎국번 없이 123) 공사 구간 내의 전력 케이블 유무를 알려 드린다.
또한 전력 케이블이 매설되어 있는 경우에는 지중 순시원 입회하에 굴착을 진행해 안전한 작업을 해 주기를 바란다.
둘째, 건물 신·증축 시 한전 전력 설비가 지장이 될 때는 한전에 전화 또는 인터넷으로 지장 전주 이설 신청을 해 주기를 바란다.
셋째, 건물 신·증축 시 철근 및 파이프 비계 설치는 전력 설비로부터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해 전력설비에 접근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여 주시고 근접 작업 시에는 한전에 연락해 방호 조치 후 공사를 시작해야 한다.
건축 토목 등 모든 공사 현장에서 안전한 작업으로 우리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민 모두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

/장세길 한국전력공사 전북지역본부 지중재전차장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9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마솥 통닭구이로 건전한 먹거리 ‘앞장’
폭넓은 탐색의 기회로 미래 설계한다
“제1회 한국전통가요 전북가요제 참가하세요”
풀무원다논, 무주에 증설 투자키로
제3금융중심지 상반기 ‘가닥’
새만금 신항만 5만톤급으로 확대 ‘가닥’
새만금 주행시험장 군산서 시험 가동 시작
“김천환 후보, 사업 이해도 높아”
도, 지방도 도로정비 평가 우수기관 선정
자치인재원 교육축소에 강력 반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국에서 모인 154개팀 1,5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시즌 첫 대인 제40회 대한정구..
기획 | 특집
나눔을 통해 지구촌 빈곤 아이들의 희망을 지원하고 있는 (사)굿월드 자선은행이 최근..
칼럼
한국에서 ‘선배’ 혹은 ‘상사’라 불리는 ‘남자 사람(이하, 남자 사람 선배로 통칭..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517
오늘 방문자 수 : 6,737
총 방문자 수 : 25,104,426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