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19 오후 02:55: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3:00
··
·13:00
··
·13:00
··
뉴스 > 독자투고

소중한 전기 사용을 위해 건설 현장의 안전 확보는 필수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9일
전기는 공기나 물처럼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것이지만 전기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우리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안전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지난 해 8월 14일에는 무주군 안성면에서 교각 공사 중 작업자가가 지중 케이블을 훼손시켜 주변 일대 653호가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전력공급이 정지돼 불편을 겪게 했다.
지난 해 12월 26일과 지난 4일에는 군산시 소룡동과 대야면의 철도 공사 기초 굴착 중 현장 작업자의 매설 위치의 판단 착오로 지중 인입 케이블을 손상시켜 소룡동에는 30분의 정전으로 43호가, 대야면에는 1시간 정전으로 395호가 정전됐다.
굴착 작업 전 공사 관계자가 한전에 사전 통보해 작업 위치를 확실히 확인했거나 굴착 행위를 통보해 지중 순시원 입회를 요청했더라면 충분히 피할 수 있는 사고여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한전에서는 소중한 전기를 안전하게 사용 할 수 있도록 건물 신축 현장 중장비 공사 현장 등에 지속적으로 안전 계몽을 실시하고 있으나 최근 토목 공사 현장에서 중장비 굴착 작업 중 도로 지하에 매설되어 있는 한전 지중 전력 케이블 손상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전기 안전사고 및 불시정전 예방을 위하여 몇 가지 유의 사항을 지켜 줄 것을 당부한다.
첫째, 굴착 공사를 하기 3일 전에 한전에 연락하면 (☎국번 없이 123) 공사 구간 내의 전력 케이블 유무를 알려 드린다.
또한 전력 케이블이 매설되어 있는 경우에는 지중 순시원 입회하에 굴착을 진행해 안전한 작업을 해 주기를 바란다.
둘째, 건물 신·증축 시 한전 전력 설비가 지장이 될 때는 한전에 전화 또는 인터넷으로 지장 전주 이설 신청을 해 주기를 바란다.
셋째, 건물 신·증축 시 철근 및 파이프 비계 설치는 전력 설비로부터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해 전력설비에 접근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여 주시고 근접 작업 시에는 한전에 연락해 방호 조치 후 공사를 시작해야 한다.
건축 토목 등 모든 공사 현장에서 안전한 작업으로 우리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민 모두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

/장세길 한국전력공사 전북지역본부 지중재전차장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이 낳은 출향 예술인- 국내 최고의 광대·소리꾼..  
<제8대 남원시의회 개원 1주년> ‘시민과 함께하는 열..  
“올 여름휴가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으로 오세요”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새로운 변화 중심에 서다  
■무주군의회 개원 1주년 “내일의 희망 이야기할 수 ..  
장수군장애인복지관, 함께하는 사회 만든다  
‘몸은 건강하게 마음은 밝게 꿈은 크게’ 서로 서로..  
눈과 입을 즐겁게 하는 ‘그림 가득한 방앗간’  
포토뉴스
타인에게 어디까지 내어줄 수 있나요
시련 없는 인생은 없다. 누구나 살다보면 막다른 골목을 만났다고 느낄 때가 있다. 그.. 
양현석 입건… YG 향방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혜리, 세계 어린이들 위해 1억 기부
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25)가 ‘선행 천사’가 됐다.크리에이티브그룹 ING는 “.. 
“아베가 보지 말라는 영화… 덕분에 크게 ..
 
‘호텔 델루나’ 7%대 출발
아이유(이지은·26)·여진구(22) 주연 tvN 주말극 ‘호텔 델루나’가 시청률 7%대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