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1-22 07:18: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문 대통령 “지자체 광역별 1건 예타면제”... 새만금 국제공항 면제 여부 촉각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역별 예타면제 발언과 관련, 새만금 사업의 핵심 인프라인 새만금 국제공항에 대한 예타 면제 여부에 지역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회견을 통해 “지역의 성장판이 열려야 국가경제의 활력이 돌아온다”며 "지역 주력산업의 구조조정 등으로 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14개의 지역활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공공인프라사업은 엄격한 선정기준을 세우고 지자체와 협의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조기 착공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그동안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경기활력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공공인프라사업의 예타면제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일맥 상통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예타면제 대상선정과 관련해 언급한 광역별 1건에 대해서는 전국 17개 시·도별로 1건씩인지 아니면 충청권, 수도권, 강원권, 경상권, 전라권, 제주권 등에서 한 곳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각 시·도별로 제출한 사업 숫자를 볼 때 17개 광역시도별로 각 1건씩 예타면제 대상사업이 선정될 것으로 관측된다.
전국 광역지자체는 지난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예타면제 대상 후보사업으로 지역현안 두 개씩을 제출했다.
전북도의 경우 지난해 11월 국가균형발전위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에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을 1순위로 신청했다.
대상사업으로 선정될 경우 조기에 예타 면제가 이뤄져 오는 2023 세계 잼버리대회에 맞춰 개항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간 전북도, 지역 정치권을 비롯한 전북지역은 새만금 국제공항의 조기건설을 위한 예타 면제에 사활을 걸어왔다. 전북도는 김송일 행정부지사, 최정호 정무부지사를 공동 단장으로 한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면제 대책단을 구성해 운영중이다. 또한 전북도의회, 기초의회 등도 건의문을 채택하는 등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 면제 촉구에 가세했다. 아울러 상공회의소, 재경도민회 등도 속도감 있는 새만금 개발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국제공항 조기 건설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달 말경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 면제를 의미하는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 발표가 있을 것”이라며 “단정질 수는 없지만 대통령이 국가균형발전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수 윤혜솜 콘서트 ‘성료’
“재능 나눔봉사 활성화 하자”
전주시, 미세먼지 파수꾼 양성 ‘첫 발’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 만들기 총력
고창 우산마을 이장 선출과정 잡음
올 겨울 웅크리지 말고 남원으로 오세요
시도지사협, 제로페이 전국 확산 ‘동참’
새만금 공항 예타면제 시사
군산대 제12기 학생해외봉사단, 네팔서 10박13일 봉사활동 ‘성료’
휴일 전북 아침까지 비나 눈…`찬바람에 춥겠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젊은빙상인연대가 스포츠계 성폭력 사건이 6건 더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21일 공개하..
기획 | 특집
칼럼
매년 연말이 되면 전국 교수를 상대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조사해서 발표한다.2018년에..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364
오늘 방문자 수 : 5,366
총 방문자 수 : 23,419,039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