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0 14:33: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독자기고

준강간은 엄연한 성범죄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
ⓒ e-전라매일
흔히들 강간이라고 하면 폭행이나 협박으로 간음하는 행위를 떠올리지만, 폭행이나 협박을 하지 않더라도 강간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지지 않은 듯하다.
바로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의 상태를 이용해 간음을 하는 준강간이 그것이다.
가령 자고 있거나 주취 상태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의 상대와 간음을 하는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준강간을 저지른 가해자들은 대개 상대가 반항하지 않아 묵시적 합의가 이뤄졌기에 강간범으로 몰리는 것은 억울하다고 하소연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가해자의 주장일 뿐 간음 당시 피해자 입장에서는 명확한 의사표현을 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으므로 죄가 성립함에 영향을 줄 수 없다는 게 법원의 일관된 판결이다.
따라서 술자리를 함께한 상대가 과음으로 온전한 정신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고 있음에도, 상대가 묵시적 합의를 했다고 착각해 준강간을 저지르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준강간은 엄연히 성범죄로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게 되며, 가해자 역시 엄중한 처벌을 받기 때문이다.
주취 상태에서는 더더욱 주의를 기울여 그 누구도 준강간의 가해자나 피해자가 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순간의 욕정이 잘못된 판단으로 이어지면 평생 후회해도 결코 돌이킬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인후동 배세혁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군산조선소 부지 태양광 사업 추진, 재가동 백지화 우려
군산 조선소 재가동 도민 염원에 불지펴
두 여자의 탐욕과 질투 이야기
전주온빛라이온스, 백미 150포 전달
추운 겨울 소중한 내 피부 잘 관리하기는 나를 사랑하기의 첫 번째 단계
전북도, 장애인 복지사업 설명회 개최… 200여 명 참석
귀농·귀촌 정착지원 목표관리제 시행
“여성 구직자, 직업교육해 드려요”
삶의 질 향상은 규칙적인 운동으로부터
“군산조선소 하루 속히 재가동하라”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최민정(성남시청)이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를 금메..
기획 | 특집
칼럼
“당신이 그토록 열정을 가지고 살게 한 것은 무엇인가?”세기를 대표하는 지성으로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9,493
오늘 방문자 수 : 24,723
총 방문자 수 : 24,124,422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