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0 14:17: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생활/스포츠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전북선수단 결단식 개최

12일~15일 강원·경기 일원
권상현 선수 3관왕 등 기대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0일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의 감동을 이어 열리는 제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전북도 선수단의 결단식이 8일 전주 소재 라루체에서 열렸다.
ⓒ e-전라매일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의 감동을 이어 열리는 제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전북도 선수단의 결단식이 8일 전주 소재 라루체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 의원, 도 관계자, 종목별 임원 및 선수단 등 50여명이 참석해 필승을 다짐했다.
이번 대회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강원도(평창, 춘천, 강릉) 및 경기도(의정부) 일원에서 열리며, 휠체어컬링 등 7개 종목 17개 시·도, 885명의 선수단이 참가 예정이며, 우리 도 선수단은 휠체어컬링, 알파인스키,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스키, 아이스슬레지하키, 빙상(쇼트트랙), 6종목에 22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이번대회에서는 지난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출전했던 권상현(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 선수의 3관왕 달성, ‘대한민국 최초 동·하계 패럴림픽 출전선수’ 이도연(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 선수의 선전도 기대된다. 이밖에 빙상 김윤희 선수의 6회 연속 대회 2관왕 달성여부, 단체종목은 휠체어컬링과 아이스슬레지하키도 주목하고 있다.
노경일 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비장애인에게도 동계종목은 경제적 부담과 부상의 위험이 있어 지원자가 부족한 현실”이라며 “장애인 훈련환경, 동상 등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함에도 최선을 다해주신 선수와 지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기간동안 안전사고 없이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군산조선소 부지 태양광 사업 추진, 재가동 백지화 우려
군산 조선소 재가동 도민 염원에 불지펴
두 여자의 탐욕과 질투 이야기
전주온빛라이온스, 백미 150포 전달
추운 겨울 소중한 내 피부 잘 관리하기는 나를 사랑하기의 첫 번째 단계
전북도, 장애인 복지사업 설명회 개최… 200여 명 참석
귀농·귀촌 정착지원 목표관리제 시행
“여성 구직자, 직업교육해 드려요”
“군산조선소 하루 속히 재가동하라”
완주, 보육 5개년 계획 심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최민정(성남시청)이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를 금메..
기획 | 특집
칼럼
“당신이 그토록 열정을 가지고 살게 한 것은 무엇인가?”세기를 대표하는 지성으로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9,493
오늘 방문자 수 : 24,343
총 방문자 수 : 24,124,042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