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3-25 06:03: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건사고

‘신유용 성폭행 사건’ 전 유도코치 구속기소

2011년 7~9월 성폭행·강제 입맞춤 혐의… 당시 신씨 고1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1일
ⓒ e-전라매일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신유용(24·여)씨를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전 유도 코치 A(35)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1년 7~9월 제자인 신씨를 성폭행하고 강제로 입맞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신씨는 고등학교 1학년이었다.

당초 신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A씨로부터 고등학교 1학년이던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약 5년간 20여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위력행사 등 객관적 입증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구속영장에는 2건의 혐의에 대해서만 적시했다.

신씨와 변호인 측 또한 "진흙탕 싸움을 계속하고 싶지 않다"면서 영장에 기재된 혐의에 대해서만 처벌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귀는 사이였기에 처음을 제외하고는 자연스럽게 이뤄졌다. 강제로 성폭행을 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다만 강제추행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앞서 지난 4일 전주지법 군산지원 영장 담당부(부장판사 장성진)는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을 위해 부장검사를 주임검사로 한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휴대전화, 태블릿 PC 등 9대를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서로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80만 건, 통화녹음 파일 등을 집중 분석했다.

하지만 신씨가 고소한 이후 A씨의 휴대전화 1대와 태플릿 PC 4대는 카카오톡과 문자메세지가 모두 삭제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조사를 꺼리는 동료 유도 선수와 지인 등 14명의 관련자를 적극적으로 설득해 조사한 결과 피해자가 이번 사건 전부터 성폭력 피해에 대해 호소한 사실이 수차례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신씨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고, 경제적 형편도 어려운 사정을 고려해 경제적 지원뿐만 아니라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처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수사를 통해 유도계의 지나친 신체적 체벌, 코치와 유도부원 사이의 폐쇄적이고 수직적인 조직 체계 및 코치의 절대적 지위로 인한 성폭력 가능성이 존재함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위를 이용해 강제로 제자를 강제추행 및 강간한 피고인에게 상응하는 형이 선고되도록 공소 유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체육계의 미성년 여성 선수들에 대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지속해서 관심을 두고 이에 대한 근절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LX, 4차 산업혁명 미래 일자리 탐색·홍보 주력
부안 계화면, 복지사각지대 해소 잰걸음
남원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프라 발굴”
군산·익산·완주 스포츠클럽, 대한체육회 기금 확보
전북 기온 뚝 찬바람까지 ˝출근길 옷차림 신경써야˝
빅뱅 승리, 10억원 생일파티 여성 9명··· 그것이알고싶다
사회혁신 대표도시 전주, 사회혁신가 양성 나서
순창군, 지역상품권·전선지중화 사업 각계각층 의견 듣는다
임실군 종합경기장 축구장 인조잔디, 친환경 충진재 교체완료
고창군 작은목욕탕에 쉼터·온열의자 설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국가대표 병역특례 축구선수들이 군 복무를 대체하는 봉사활동으로 전주지역 축구 꿈..
기획 | 특집
칼럼
봄비가 내리더니 날씨가 제법 쌀쌀하다. 그래도 하나둘씩 앞 다투어 피어난 청사 앞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844
오늘 방문자 수 : 6,598
총 방문자 수 : 25,035,99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