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7 오후 05:34: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
뉴스 > 경제

하이트진로 ‘테라’로 홈런칠까

청정맥아 활용한 신제품 출시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3일
ⓒ e-전라매일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13일 맥주 신제품 ‘테라’와 관련해 “100년 기업에 걸맞는 저력을 발휘하기 위해 또 한 번의 성공신화를 창출해내겠다”고 말했다. 기존 제품과 경쟁해 시장에서 선택받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신제품 ‘청정라거-테라(TERRA)’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하이트진로의 저력을 반드시 증명해보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치열한 경쟁과 수입맥주의 파상공세 속에서 빠르게 변하는 주류 소비문화에 적극 대응하지 못해 맥주시장 점유율이 하락해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야만 했다”며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어렵고 힘들었던 맥주사업에 마침표를 찍고자 한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위기 속에 기회가 있다는 말은 하이트와 참이슬이라는 브랜드가 지난 두번의 성공 신화에서 증명한 바 있다”며 “신제품은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상징과도 같다”고 강조했다.
오성택 마케팅실 상무는 “국산 1위 맥주와 수입맥주가 경쟁하는 구도 속에서 대응방안은 신제품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며 “기존 맥주의 편견을 파괴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 소비자의 최대 관심사는 경제도 아니고 환경, 바로 미세먼지”라며 “세계 공기질 1위인 호주의 골든트라이앵글 맥아를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테라는 하이트진로가 6년 만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전 국민을 상대로 한 대한민국 대표맥주를 표방하되 주 타깃을 밀레니얼 세대로 잡는다는 입장이다. 생맥주도 출시할 예정이다.
이번 제품은 기존 제품인 하이트와 시장에서 함께 경쟁시켜 시장에서 선택받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발포주 제품인 필라이트는 가성비를 원하는 타깃을 별도로 공략하고 테라는 일반 대중을 타깃으로 한 레귤러라거 시장에서 경쟁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하이트진로는 이번 제품이 청정맥아와 자연발효에서 사용되는 탄산을 사용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보통 미국, 독일, 호주 등에서 재배되는 맥아를 사용하는 데 호주의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맥아를 사용한다는 점을 내세웠다.
또 기존 국산 맥주는 생산과정에서 탄산을 별도로 구매해 주입하는 방식을 사용했지만 이번 제품은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탄산을 모아 제품에 주입했다는 점을 피력했다.
오 상무는 “기본적으로 올해 안에 두 자릿수 이상 점유율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며 “소비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따라 폭발력이 상당히 다를 것이다. 홈런타자가 되기 위해 타석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부안군, 삶의 질 향상·양질의 일자리 창출 ‘총력’  
떠난 사람과 남아 있는 사람들의 심리 녹여내  
푸른 숲속에서 가족들과 함께 산나물 심어요  
<혁신학교 이야기> 100년 역사와 전통이 빛나는 ‘장..  
무주문화원, 문화예술의 일상을 꿈꾸다  
함께 뛰는 땀방울 자신감의 꽃망울  
익산시, 전국소년(장애학생)체전 준비 ‘착착’  
정읍 단풍미인쌀 브랜드파워 강화  
포토뉴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대표이사 겸 편집인: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i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