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4-21 03:47: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눈부신자연애, 전통주 명성 되찾아

대한민국 가치경영대상 수상
오목대막걸리 등 신상품 출시
전 대표 “지역발전 기여할 것”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04일
ⓒ e-전라매일
ⓒ e-전라매일
토종기업 막걸리 ‘(주)천둥’을 인수한 ‘(유)눈부신자연애’(대표 전성수)가 대한민국가치경영대상을 수상하는 등 성장하는 기업가치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통주를 생산하는 ‘눈부신자연애’는 벚꽃으로 유명한 송광사와 화심순두부 단지인 완주군 소양면에 위치해 있다.
이곳 공장은 6,000평의 대지 위에 공장면적 700평과 100평의 사무실, 200평의 홍보관을 갖고 있다.
‘눈부신자연애’가 인수한 (주)천둥은 무리한 공장 신설로 4년여 동안 생산과 중단이 반복되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를 잃고 결국 부도 처리된 막걸리 생산업체다.
2016년 (주)천둥을 인수한 ‘눈부신자연애’는 정상 가동을 통해 전통 막걸리의 옛 명성을 되찾으면서 활발한 공정을 이어가고 있다.
천둥소리는 2007년 전국 막걸리 품평회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우수 발효식품 인증, buy전북 인증마크를 획득하는 등 전국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전통주다.
올해 2월 법인 명의를 자연친화적인 ‘(유)눈부신자연애’로 바꾸고 천둥소리에 이어 ‘햅 찹쌀로 빚은 누룩꽃 향기’와 ‘전주 오목대 막걸리’ 2종류의 신상품을 추가로 출시했다.
‘전주오목대’는 단맛, 신맛, 탄산의 조화가 잘 된 술로 두통이나 숙취가 전혀 없다. ‘누룩꽃 향기’는 햅찹쌀이 들어간 국내산 쌀막걸리로 부드럽고 감칠맛과 청량감이 뛰어나다.
‘눈부신자연애’는 앞으로 15만평에서 찹쌀과 밀을 직접 재배해 소비자에게 질 좋은 막걸리를 저렴하게 공급하고 200평의 홍보관을 적극 활용해 전통술 담그기 교육과 체험공간으로 운영 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우리 술 우수성을 해외로도 널리 알려 우리 쌀로 빚은 막걸리를 수출해 외화 획득과 함께 농민 소득증대에 기여하는 야심찬 계획을 갖고 있다.
부도난 토종기업을 되살린 (유)눈부신자연애 전성수 대표는 지난 3월 26일 헤럴드경제에서 주최한 2019 대한민국 가치경영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이제껏 쌓아온 눈부신 성과를 입증받았다.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건실한 업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매년 완주군에 장학금 기탁과 전라북도 효도대상시상 및 노인위안행사를 후원하고 있다.
전 대표는 “기업으로서의 수익창출 뿐만 아니라 지역발전에도 지속적으로 기여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만족 실현에 가치를 두고 꾸준히 발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04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대에 맞는 창의적 리더 만들기
‘재경도민회 주춧돌 놓은 초창기 회장들’
‘취미도 살리고 동네도 살리는 동네문화카페·배달강좌’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 도약 기반 조기 구축나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들겠습니다”
전북 한낮 19~24도 맑다가 구름… 내일 오후 빗방울
부안군, 퇴비악취 해소를 위한 총력전 실시
전북 빗방울 오락가락… 한낮 18~21도 `구름`
군산시, 상반기 공중이용시설 금연구역 합동지도·점검 실시
광한춘몽(廣寒春夢) 춘향제 준비에 박차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이 20일 오후 4시 경북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전북현대를 상대로 하..
기획 | 특집
칼럼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분야 뿐 아니라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드론을 이용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194
오늘 방문자 수 : 3,711
총 방문자 수 : 25,799,055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