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7 오후 08:2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14:00
··
·14:00
··
·14:00
··
·14:00
··
뉴스 > 정치/군정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 국가가 나서야

임실, 국회 정책 토론회 개최
주민·관광객 50여년 불편 겪어
국비 반영, 선택이 아닌 필수

나현주 기자 / kcc0122@hanmail입력 : 2019년 04월 10일
ⓒ e-전라매일
정부가 임실군민의 반세기 숙원사업인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치권과 정부, 학계, 전북도와 임실군 등이 참여한 가운데 10일 오후 2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 필요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섬진강댐 건설 이후 주변지역 고립 및 낙후현상 해결을 위한 국회토론회’가 열렸다.
이용호 국회의원의 주관으로 열린 이번 정책토론회에는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을 좌장으로 임실군청 이원섭 농촌산업국장, 광주ㆍ전남연구원 김종일 선임연구위원이 주제발표에 나섰다.
토론자로는 국토교통부 장순재 하천계획과장, 환경부 김구범 수자원개발과장, 한국수자원공사 물 인프라처 임태환 수자원사업부장, 전북도청 건설교통국 김종혜 공항하천과장과 주민대표인 임실군 운암면 김경운 지역발전협의회장 등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1965년 준공된 섬진강댐은 국내 최초의 다목적댐으로 연간 3억7,000만톤의 관개용수와 150mw(메가와트) 수준의 발전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건설된 댐 중 유일하게 수변도로가 개설되지 않아 주변지역 주민들의 교통피해가 50여년 넘게 지속되고 있다.
발제자로 나선 이원섭 국장은 “국가 주도로 섬진강 댐이 건설됐는데, 댐 재개발사업에서 댐 연결도로가 시행될 줄 알았지만 제외됐다”며 “주민들과 임실을 찾아 온 관광객 등은 50년 넘게 수십 킬로미터를 우회하며 다니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1965년대에 설치됐어야 할 연결도로를 지금이라도 정치권과 정부가 적극 나서서 예산반영에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섬진강댐과 옥정호는 임실군민의 가슴 아픈 삶의 역사이기도 하다. 댐 건설로 2,780세대 1만9,850명의 이주민이 발생했고, 집중호우에 따른 2차 피해와 교통단절로 인한 교통불편과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감수해야만 했다.
임실군은 지난 10여년 동안 심 민 군수를 중심으로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을 위해 노력했지만 업무가 환경부로 이관되면서 사업추진에 동력을 잃고 있는 상태다.
심 민 군수는 “50여년 전 국가가 필요해 댐을 만들었고, 그로 인한 온갖 피해는 임실군민이 고스란히 떠안지 않았느냐”며 “부속도로인 옥정호 수변도로 만큼은 경제적 논리를 떠나 국가가 책임져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옥정호는 전국에서 손꼽히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지닌 국보급 호수”라며 “옥정호 주변 종합관광개발이 추진되면 전국적인 관광명소가 되어 교통량은 급증할 수밖에 없으며, 무엇보다 오랜 세월 임실군민들이 겪은 고통을 생각한다면 국비 반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지적했다.


나현주 기자 / kcc0122@hanmail입력 : 2019년 04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삶으로 다가가는 교육과정 실천 ‘이리부송초등학교’  
‘한반도 첫수도 고창’ 브랜드, 전국 알려지며 자긍..  
전주시 주민자치협의회와 함께하는 전주역 첫 마중길 ..  
순창 체계산 아름다움에 ‘풍덩’ 빠져보자  
˝마음을 하나로 통합해 국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아..  
왕궁리유적전시관서 느끼는 ‘백제의 숨결’  
지금까지 배드민턴계에 이런 가족은 없었다  
“최상의 하서 오디잼 한번 드셔보세요”  
포토뉴스
`스파이더맨` 쫄쫄이 입고 시구합니다, 15..
스파이더맨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측은 "스파이.. 
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패소…법원 ˝부부 ..
홍상수(59) 영화감독이 부인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홍 .. 
실사판 ‘알라딘’ 역주행 원작 애니 시청..
실사판 영화 ‘알라딘’이 ‘역주행 흥행’하면서 27년 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 ‘.. 
‘기생충’ 역대 5월 1위… 佛서 한국영화 ..
개봉 이후 1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고 있는 ‘기생충’이 737만3750명으로 .. 
‘존 윅3’ 로튼토마토 신선도 98%
‘존 윅3: 파라벨룸’이 로튼토마토 신선도지수 98%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존 윅..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