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4-19 07:41: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건사고

<‘전북대 총장 선거 개입’ 사건> “구속영장 청구서 내용 허구와 같다”

“전북대 교수들 사이에 파다하게 떠도는 소문을 얘기한 것뿐”
“우리는 특정 후보 당선·낙선시키려는 행동 한 적 결코 없어”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0일
↑↑ 지난 10일 ‘전북대학교 총장선거 개입’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정 교수가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 e-전라매일
지난해 10월 치러진 ‘전북대학교 총장선거 개입’ 사건으로 경찰의 조사를 받은 정 모 교수가 10일 “이건 사실이 아니다”며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정 교수는 이번 총장 선거 결과에 영향을 주기 위해 현직 총장에 대한 근거없는 비리 의혹을 유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전주 덕진경찰서는 교육공무원법 위반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명예훼손, 무고 등 4가지 혐의로 정 교수 등 전북대 전·현직 교수 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 교수가 직접 공식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최근 열린 간담회에서 강인철 전북경찰청장의 ‘경찰이 교수에게 이용당한 면도 있다’라는 발언과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반박을 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 교수는 이날 전북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사건을 저 개인이 독자적으로 계획하거나 혹은 특정인과 공모해 경찰을 학교로 오게 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검찰 수사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경찰이 만남을 요청해 만났고, 그가 물어보는 몇 가지 사항에 대해 파다하게 떠도는 소문이라는 사실과 특정 후보가 전체 교수들에게 이미 보낸 의혹 제기라는 사실을 명시하면서 말을 나눈 것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그는 “구속영장 청구서 내용은 허구와도 같다”라며 “(나는 그누구와도 공모한 적이 없는데) 경찰에서 조사했던 내용과 영장 청구서 내용이 전혀 달랐다”고 반박했다.
정 교수는 총장 선거를 2주가량 앞둔 지난해 10월 15일 전주의 한 카페에서 경찰청 수사국 소속의 김모 경감을 만나 이남호 현 총장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비리 사실을 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에 대해 “김 경감의 질문에 대해 답한 것”이라며 “전북대 교수들 사이에 파다하게 떠도는 소문을 얘기한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 교수는 김 경감을 만난 직후 교수회장과 다른 지인 교수 4명에게 ‘이 총장 비리 관련 탐문 활동 차 경찰청 소속 경감이 다녀갔다’라는 내용을 전달했다.
이후 교수회장은 대학본부에 경찰청 내사 공개를 요청하는 글을 전체 교수들에게 보낼지 여부를 묻는 이메일을 평의원들에게 발송했다.
또 대학본부에는 경찰의 내사 내용 확인 요청 공문을 보냈다.
‘경찰 내사설’에 대한 내용은 대학 내부 게시판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확산됐다.
정 교수를 포함한 총장선거 적폐 대책 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교수회는 공정하게 선거를 치르기 위해 총장선거후보자 초청 간담회 개최 등을 통해 선거를 공정하게 치르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잘못한 사실이 있다면 그 행위를 변명할 생각도 없고, 모든 책임을 질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특정 후보를 당선시키거나 낙선시키려는 행동을 한 적이 결코 없습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자회견을 네거티브 선거전의 후유증을 바로 잡는 시발점으로 삼고 싶다”며 “일단 사실 자체를 밝히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대에 맞는 창의적 리더 만들기
‘재경도민회 주춧돌 놓은 초창기 회장들’
고성의 봄날, 훈훈한 꽃이 피었습니다
보이스피싱 막은 축협직원에 감사장 수여
[속보]법원, 김경수 경남도지사 보석 허가
전북 한낮 20~23도 `가끔 구름`…대기 차차 건조
평화당 최고위에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무산 강력 규탄
김제시 생활체육·엘리트체육 조화로운 육성 ‘적극’
전북 한낮 21~23도 구름… 일교차 커 건강 챙겨야
전북도 도민감사관 56명 위촉, 도정 파수꾼 역할 기대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제39회 ‘장애인의 날’(20일)을 앞두고 17일 오후 3시..
기획 | 특집
칼럼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분야 뿐 아니라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드론을 이용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546
오늘 방문자 수 : 6,462
총 방문자 수 : 25,753,669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