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4-19 07:17: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불발...˝준비 더 필요˝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2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제37차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e-전라매일


전북이 제3금융중심지로 추가 지정되지 못했다. 현재로서는 관련 인프라가 부족하고 특화 모델이 구체화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서울 중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7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를 연 뒤 "전북 혁신도시의 경우 현재 여건으로는 금융중심지로 지정되기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하다고 봤다"며 "앞으로 여건이 갖춰질 경우 추가 지정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중심지란 국제금융도시로 성장시킬 금융허브를 의미한다. 지난 2009년 서울과 부산이 지정된 후 10년만에 제3금융중심지 선정 논의가 열렸지만 결국 불발됐다.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기 때문에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당선 후 100대 국정과제에도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포함시켰다.

금융위 관계자는 "일부 위원들은 경제적 여건으로 논의해야 할 사안이 정치적 의제가 돼서 어려운 점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며 "기관을 서로 유치하려는 제로섬 게임을 벌일 게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 금융산업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중심지를 추가 지정하는 것보다는 서울과 부산 등 기존 중심지를 내실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 중심지가 제대로 운영되고 있냐는 지적이 있어 현 시점에서는 기존 중심지 내실화에 중점을 둬야한다고 본다"며 "다만 추가 지정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전북이 제3중심지로 지정될 가능성을 아예 닫아두지는 않았다. 구체적이고 실현할 수 있는 이행 계획을 가져오고 실제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는 경우 재논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금융위는 "전북 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우선 종합적인 생활환경과 경영여건 등 인프라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농생명과 연기금에 특화된 금융중심지 모델을 논리적으로 구체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정 절차 재개 시기는 못박아두지 않았다. 금융위는 "전북 등 잠재 후보도시의 성숙도와 추진 상황 등에 따라 결정될 수 있는 문제로 특정 시기를 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대에 맞는 창의적 리더 만들기
고성의 봄날, 훈훈한 꽃이 피었습니다
보이스피싱 막은 축협직원에 감사장 수여
‘재경도민회 주춧돌 놓은 초창기 회장들’
[속보]법원, 김경수 경남도지사 보석 허가
전북 한낮 20~23도 `가끔 구름`…대기 차차 건조
전북 한낮 21~23도 구름… 일교차 커 건강 챙겨야
평화당 최고위에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무산 강력 규탄
김제시 생활체육·엘리트체육 조화로운 육성 ‘적극’
전북도 도민감사관 56명 위촉, 도정 파수꾼 역할 기대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제39회 ‘장애인의 날’(20일)을 앞두고 17일 오후 3시..
기획 | 특집
칼럼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분야 뿐 아니라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드론을 이용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546
오늘 방문자 수 : 5,865
총 방문자 수 : 25,753,07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