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4 오후 07:42: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생활/스포츠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첫 상대는 호주

쿠바·캐나다·호주와 C조 편성
11월 6일 고척스카이돔서 개최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e-전라매일
한국 야구대표팀이 ‘2019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에서 호주와 첫 경기를 치른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CS)은 15일 서울시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O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회 일정을 밝혔다. 세계랭킹 3위 한국은 쿠바(5위), 캐나다(10위), 호주(7위)와 C조에 편성돼 서울 예선 라운드를 펼친다. 서울 예선 라운드는 11월 6일부터 8일까지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이 대회 초대 챔피언인 한국은 호주와 11월 6일 오후 7시 첫 경기를 벌인다. 7일 오후 7시에는 캐나다, 8일 오후 7시에는 쿠바와 맞붙는다. 서울 라운드 첫 경기는 6일 낮 12시에 열리는 캐나다-쿠바전이다. 7일 낮 12시에는 호주-쿠바가 격돌하고, 8일 낮 12시에는 캐나다-호주가 만난다. 이번 프리미어 12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이 걸려있다. 한국은 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을 제외하고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르면 도쿄올림픽 직행권을 확보할 수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과 정운찬 KBO총재, 김응용 KBSA(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승엽 KBO 홍보대사는 서울 예선라운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리카르도 회장은 “이번 프리미어 12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야구 출전권이 걸린 중요한 대회”라며 “(2015년) 첫 대회보다 수준이 높을 것이다. 첫 경기부터 뜨거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운찬 KBO 총재는 “2015년 초대 대회 우승국이자 디펜딩챔피언으로서 2회 대회 예선 라운드를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하게 돼 영광이다. KBO는 WBSC와 함께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문 감독은 “프리미어 12는 명실상부 최고의 야구 국가대항전이다. 이런 세계적인 대회를 한국팬들 앞에서 치를 수 있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2015년 초대 우승의 추억과 함께 앞으로 펼쳐질 명승부와 어우러져 한국 야구의 새로운 역사가 쓰여질 수 있게 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함께하며 성장해가는 ‘익산어양초등학교’  
‘이환주 남원시장 민선7기 1년 성과와 방향’  
한중국제영화제 2019 영사모 전북지역 문화페스티벌 ..  
전북이 낳은 출향 예술인 수묵담채화가 ‘홍성모 화백..  
새로운 시도로 전국 최고의 공립박물관을 꿈꾸다  
장애인 삶의 질 향상 위한 익산시 ‘다양한 시책’  
삶으로 다가가는 교육과정 실천 ‘이리부송초등학교’  
‘한반도 첫수도 고창’ 브랜드, 전국 알려지며 자긍..  
포토뉴스
`스파이더맨` 쫄쫄이 입고 시구합니다, 15..
스파이더맨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측은 "스파이.. 
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패소…법원 ˝부부 ..
홍상수(59) 영화감독이 부인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홍 .. 
실사판 ‘알라딘’ 역주행 원작 애니 시청..
실사판 영화 ‘알라딘’이 ‘역주행 흥행’하면서 27년 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 ‘.. 
‘기생충’ 역대 5월 1위… 佛서 한국영화 ..
개봉 이후 1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고 있는 ‘기생충’이 737만3750명으로 .. 
‘존 윅3’ 로튼토마토 신선도 98%
‘존 윅3: 파라벨룸’이 로튼토마토 신선도지수 98%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존 윅..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