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2 오후 06:39: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전주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에 거는 기대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2일

2019 전주 원도심 도시재생 주민참여사업이 시동을 걸었다. 천년 역사와 문화를 담고 있는 전주시의 구도심 약 100만 평을 문화심장터로 조성하되 시민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각종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전주시는 전라도 감영이 있었던 삼남 지방에서 가장 핵심적인 지역이었지만 근대와 현재를 비교하면 쇠락의 도시개발로 인해 신흥산업도시에 비해 한참이나 발전의 속도가 더디었다. 특히 문화특별시로 제정해달라고 시민 서명 청원서까지 제출하고 지역 국회의원들의 여론몰이로 인해 당위성을 설파하고 있지만 아직은 오리무중이다. 그런데 전주시에서는 오는 21일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신청을 받고 있다. 사업 대상지는 전주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인 중앙동과 풍남동, 노송동 일원 원도심 지역으로, 전주 원도심을 기반으로 공동체 활동 및 공공 프로젝트 등 활동경력이 있거나 앞으로 활동 대상지를 원도심으로 두고 싶은 개인과 단체면 누구나 공모를 신청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특별히 전주시는 올해를 ‘원도심의 공간을 읽고, 알고, 찾고, 해보자’를 주제로 삼아 다양한 공간에 문화를 접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정할 계획이다. 전주시가 원도심의 활력을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면서 시 문화정책에 탄력을 가질 전망이다. 사실은 이에 앞서 지난해 실시한 주민공모사업에 응모한 23개 팀 중 10개 팀을 선정해 총 3500만 원을 지원했었다. 주민들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민이 사랑하는 창작놀이공간 만들기 프로젝트’, ‘노후 공간을 재설계해 휴식공간 마련’ , ‘옥상 텃밭을 조성하고 소셜다이닝 진행’, ‘원도심내 수경재배시설을 설치해 지역과 나눔행사’, ‘야간 골목조명길 조성’, ‘수공예작가 공유공간 조성’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함으로써 원도심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전주시의 문화정책에 다시한번 기대를 걸어본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포토뉴스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살인의 추억 김상경 “이제 정말 끝”
배우 김상경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특정된 것과 관련해, ‘이제 정말 끝났구나.. 
동백꽃필무렵, 시청률 1위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이 시청률 1위로 출발했다.1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