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1 오후 07:39: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서동축제, 세계축제협회 피너클 어워드 2관왕 쾌거

- 정헌율 익산시장 올해의 축제리더상·서동축제 대표프로그램 부문 수상 -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9일
ⓒ e-전라매일

익산 서동축제가 세계축제협회 제13회 피너클 어워드 한국대회에서 헤리티지관광 활성화 부문 축제리더상과 대표프로그램 부문 금상 수상 등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19일 익산시에 따르면 전날(18일) 익산에서 개최된 2019년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IFEA World) 연차총회와 제13회 피너클 어워드(Pinnacle Awards) 한국대회에서 이 같이 수상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서동과 선화의 사랑이야기를 바탕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지역의 역사유적을 활용한 관광마케팅을 통해 역사문화도시 익산의 브랜드 가치를 고양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헤리티지관광 활성화 부문 올해의 축제리더상을 수상했다.



또한 서동축제 주제인 서동요를 모티브로 서동과 선화마을을 오가며 다양한 체험을 즐기는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은‘서동요 전설’은 대표프로그램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 세계대회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익산시 관계자는“익산서동축제가 세계축제협회 피너클 어워드 수상으로 국내 대표축제로 갈수 있는 길을 열게 되었다”며 “특히 축제 주제성과 방문객 만족도를 함께 높이며 역사인물축제 운영의 우수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총회에는 문체부, 한국관광공사, 전국 지자체 및 축제 관련 전문가 100여 명이 참가해 한국의 축제정책 방향 및 국내외 축제의 성공전략을 공유하고 세계축제 트렌드와 핫이슈를 주제로 워크숍과 세미나가 진행됐다.




이어진 ‘축제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피너클 어워드의 한국대회에는 30여 개의 국내 지자체 대표축제가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순창, 농촌관광마을로 ‘탈바꿈’  
첫마중길 야간조명, 전주시의 밤을 밝힌다  
“2019 문화관광 대표축제 무주반딧불축제로 오세요”  
귀농귀촌 1번지 남원서 행복한 인생 2막이 기다린다  
“순창 금산여관 게스트에서 호스트로”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포토뉴스
몬스타엑스, 빌보드 ‘팝송스’ 진입
그룹 ‘몬스타엑스’가 한국 가수로는 세 번째로 미국 음악차트 ‘빌보드’의 팝 송스.. 
김준수, 한류문화대상 영예
가수 겸 뮤지컬배우 김준수(32)가 23일 오전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 2층 크리스털볼룸.. 
MBC ‘같이 펀딩’ 3% 시청률로 출발
MBC TV ‘같이 펀딩’이 3%대 시청률로 시작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 
구혜선·안재현 부부 파경 위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