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3 오전 09:00: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생활/스포츠

아베, 도쿄올림픽 ˝규모 축소 없고 관객과 함께˝ 목표

"연기나 취소 언급 안해"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0일
ⓒ e-전라매일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취소론이 부상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규모 축소 없는 개최를 목표로 할 생각을 거듭 강조했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19일 참의원 총무위원회에 참석해 최근 화상을 통해 이뤄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를 '완전한 형태'로 개최할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각 정상들로부터 동의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완전한 형태'에 대해서는 "운동선수와 관객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면서 "규모는 축소하지 않고 치르며 관객도 함께 감동을 느끼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가타야마 도라노스케(片山虎之助) 일본유신회 공동대표가 "도쿄올림픽은 올해 7월 24일 시작한다. '완전' 속에 시기도 포함되는가"라고 질문하자 "연기나 취소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중요한 것은 완전한 형태로 올림픽·패럴림픽을 일본에서 개최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 "강대한 경제 정책을 펼쳐 V자 회복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최근 화상을 통한 G7 정상회의에서 도쿄올림픽 연기와 취소에 대해 "협의 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것은 아베 총리에게 있어 큰 결정이다. 그의 결정은 모르겠으나,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장계농협, 농업인 행복한 세상 만들기 ‘앞장’  
익산시, 농작업 기계화 지원 ‘총력’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포토뉴스
에이핑크, 1년3개월만에 ‘완전체’
10년차 그룹 ‘에이핑크(Apink)’가 1년3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1일 소속사 플..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터타’ 첫 방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가 2일 처음 전파를 탄다 2일 밤 10시에 처.. 
“PD에게 협박당했다” VS “이미 무혐의된..
주말 예능 프로그램 등을 연출했던 공중파 방송의 유명 PD가 연예인 이름을 대고 회사 대표를 협박해 약 40억원을 받은 혐의로 고소돼 경찰.. 
JTBC ‘쌍갑포차’ 첫 티저 영상 공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예고편이 나왔다. ‘쌍갑포차’ 제작진은 “’쌍갑.. 
‘뭉쳐야 찬다’ 종편 시청률 1위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가 시청률 5%대로 종편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