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12-20 01:27: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양식 생산량 상위 4위 전북, 양식스마트화는 뒤처져

정운천 의원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 필요”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11일
전북이 국내 양식 생산량 상위 4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스마트양식발전에서는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국회 정운천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스마트양식 1단계 성격의 ‘수산 u-IT융합 모델화 사업(이하 u-IT사업)’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113개의 양식장에 보급됐는데, 이 중 전북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U-IT사업은 스마트 어장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지자체 공모과제 보조사업이다. 이는 양식장 등 수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수질센서와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원하는 것으로, 국비 40%, 지방비 50%, 자담 10%로 추진되며 올해 국비는 9억 6000억 정도 편성됐다.

현재까지 보급된 113개의 양식장 중 경남이 100곳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 6곳, 전남 3곳, 경북 2곳, 경기와 강원이 각각 1곳 순이었다.

정부는 경남의 보급건수가 유난히 높은 것에 대해, 지자체에서 상당히 적극적으로 사업 공모와 시행에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운천 의원은 “정부는 4차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사업들이 지역별로 고르게 지원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정부의 활발한 홍보는 물론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과 의지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국내 수산물 섭취량은 세계 1위로, 노르웨이나 일본보다 앞서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양식산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1차산업에 머물러 있는 수산업의 체질전환을 이루어 전라북도 수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11일
- Copyrights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벽돌을 던져주고 구슬을 끌어내라(抛磚引玉)
김종회 의원, 한국여성농어업인의 날 제정 법안 대표발의
학교-문화예술단체가 함께하는 소통의 장 눈길
전주리더스우먼로타리클럽, 신창 이군형 총재 공식방문
군산형 일자리 주목... 선심성 구호 우려도
전북기술지주회사, 125억 규모 투자조합 결성
(재)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 3D 프린터 전달식 실시
완주군의회, 소외 이웃 고통 외면
전북도, 자연재해·사회재난 등 안전분야 성과 ‘괄목’
전북도의회 “도민 위해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올 한해 전북체육을 빛낸 영광의 얼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19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기획 | 특집
칼럼
16살 소녀는 오토바이 교통사고를 당했고, 사고로 왼쪽 다리를 절단해야만 했다. 소녀..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85
오늘 방문자 수 : 1,085
총 방문자 수 : 22,675,828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유)제이엠포커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