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4 14:44: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양식 생산량 상위 4위 전북, 스마트양식발전은 뒤처져

정운천 의원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 필요”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11일
전북이 국내 양식 생산량 상위 4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스마트양식발전에서는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국회 정운천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스마트양식 1단계 성격의 ‘수산 u-IT융합 모델화 사업(이하 u-IT사업)’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113개의 양식장에 보급됐는데, 이 중 전북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U-IT사업은 스마트 어장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지자체 공모과제 보조사업이다.
이는 양식장 등 수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수질센서와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원하는 것으로, 국비 40%, 지방비 50%, 자담 10%로 추진되며 올해 국비는 9억 6000억 정도 편성됐다.
현재까지 보급된 113개의 양식장 중 경남이 100곳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 6곳, 전남 3곳, 경북 2곳, 경기와 강원이 각각 1곳 순이었다.
정부는 경남의 보급건수가 유난히 높은 것에 대해, 지자체에서 상당히 적극적으로 사업 공모와 시행에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운천 의원은 “정부는 4차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사업들이 지역별로 고르게 지원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정부의 활발한 홍보는 물론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과 의지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운천 의원은 “국내 수산물 섭취량은 세계 1위로, 노르웨이나 일본보다 앞서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양식산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1차산업에 머물러 있는 수산업의 체질전환을 이루어 전라북도 수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2,422
총 방문자 수 : 24,231,560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