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12-20 01:07: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위도 앞바다 권한쟁의 심판 관심 필요”

부안군의회 김광수 의원
제2차 회의서 5분 자유발언

박동현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1일
부안군의회 김광수 의원(계화면·변산면·하서면·위도면 선거구)이 11일 제295회 부안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통해 위도 앞바다에 대한 헌법재판소 권한 쟁의 심판과 관련된 내용의 5분 자유발언을 했다.
김광수 의원은 먼저 위도 앞바다 쟁송 해역은 1,500년 전부터 부안군 관할로 이어져 온 곳이고 곰소만 내측 해상경계가 대부분 고창군 관할 해역으로 불합리하게 치우쳐 있었음에도 고창군과의 오랜 묵시적 합의를 참고 지켜온 부안 어민들이 느끼고 있는 배신감과 분노를 강하게 언급하고 해당 지역구 의원으로서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하며 지자체간 상생발전을 위해 고창군의 즉각적인 쟁송 취하를 요구했다.

또한 그간 부서 간 협치 부족을 지적하면서 앞으로 원활하고 유기적 협조를 위한 대책 마련을 주문하며 최근 해당 쟁송 사건에 높아진 군민 관심이 시들지 않도록 최종 판결이 나올 때까지 행정과 군민이 함께 지속적으로 심판 결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계속 찾아 나서야 함을 강조했다.
끝으로 부안군이 이번 쟁송에서 반드시 승소하여 부안군민과 어민 모두의 간절한 바람과 걱정을 해결 해 주길 기대하며 5분 발언을 마쳤다.
박동현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1일
- Copyrights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벽돌을 던져주고 구슬을 끌어내라(抛磚引玉)
김종회 의원, 한국여성농어업인의 날 제정 법안 대표발의
학교-문화예술단체가 함께하는 소통의 장 눈길
전주리더스우먼로타리클럽, 신창 이군형 총재 공식방문
군산형 일자리 주목... 선심성 구호 우려도
전북기술지주회사, 125억 규모 투자조합 결성
완주군의회, 소외 이웃 고통 외면
(재)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 3D 프린터 전달식 실시
전북도, 자연재해·사회재난 등 안전분야 성과 ‘괄목’
전북도의회 “도민 위해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올 한해 전북체육을 빛낸 영광의 얼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19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기획 | 특집
칼럼
16살 소녀는 오토바이 교통사고를 당했고, 사고로 왼쪽 다리를 절단해야만 했다. 소녀..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85
오늘 방문자 수 : 722
총 방문자 수 : 22,675,465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유)제이엠포커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