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3-25 06:46: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집권여당, 전북지역 폐기물 문제 해결 팔 걷어

-법 개정 등 문제해결 방안 모색키로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4일
전북도가 군산과 임실에 외부유입 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집권여당인 민주당 안호영 도당 위원장이 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나섰다.
안호영 위원장은 1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지역 국회의원으로서 도민들과 함께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관련 법 개정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군산으로 반입된 753톤의 불확인 지정 폐기물과 전북 상수원인 옥정호 주변에 들어서는 오염토양정화업체 문제로 지역민의 고통이 심하다”며 “전북도당은 민주당 광주시당과의 협의와 광주시에 지속적인 해결 촉구에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러한 문제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민주당 전북도당에 전문가와 법조인, 도의원 등이 참여하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전북 지역에 발생하는 각종 환경 피해 문제를 사전에 예방,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호영 위원장은 “전북도민의 안정적인 생활권 보호를 위해 정부와 중앙당과의 지속적인 건의를 통해 반드시 법 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군산의 경우 올 1월 753톤의 폐기물이 반입돼 일부(48톤) 경기 안산지역으로 반출됐으며, 환경부가 나머지 폐기물을 처리한다고 밝힌 상태이며 임실군 신덕면에 들어선 토양정화업체는 광주시에 등록된 업체로 다른 지역에서 반출된 오염토사 260톤을 들여와 정화 작업을 벌이고 있어 임실군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4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LX, 4차 산업혁명 미래 일자리 탐색·홍보 주력
부안 계화면, 복지사각지대 해소 잰걸음
남원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프라 발굴”
군산·익산·완주 스포츠클럽, 대한체육회 기금 확보
전북 기온 뚝 찬바람까지 ˝출근길 옷차림 신경써야˝
빅뱅 승리, 10억원 생일파티 여성 9명··· 그것이알고싶다
사회혁신 대표도시 전주, 사회혁신가 양성 나서
순창군, 지역상품권·전선지중화 사업 각계각층 의견 듣는다
임실군 종합경기장 축구장 인조잔디, 친환경 충진재 교체완료
고창군 작은목욕탕에 쉼터·온열의자 설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국가대표 병역특례 축구선수들이 군 복무를 대체하는 봉사활동으로 전주지역 축구 꿈..
기획 | 특집
칼럼
봄비가 내리더니 날씨가 제법 쌀쌀하다. 그래도 하나둘씩 앞 다투어 피어난 청사 앞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844
오늘 방문자 수 : 7,405
총 방문자 수 : 25,036,798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