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3-25 06:35: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이용호 ˝여야 4당 선거제 개편안, 호남정치 파산˝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4일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이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안이 호남정치를 파산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용호 의원은 14일 민주평화당에 보내는 공개질의서를 통해 “호남을 근거지로 하는 민주평화당이 호남 지역구의 25%가 조정대상에 들어가고 호남을 정치적 파산으로 몰고갈 게 뻔한 선거구제 개편에 앞장서는 이유가 무엇”이라며 이같이 경고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민주평화당이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과 합의한 대로 지역구를 225석으로 줄일 경우 인구수가 부족해 조정을 해야 하는 지역구가 총 26석으로 조정 대상 지역구가 수도권은 적고 농촌 지역은 많은 심각한 불균형을 나타내고 있다.
결국 서울은 49석 중 2석(4.1%), 경기는 60석 중 6석(10%)만 조정하면 되는데 비해 호남은 28석 중 25%인 7석을 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중 광주는 8석 중 2석(25%), 전남은 10석 중 2석(20%), 전북은 10석 중 3석(30%)이다.
이용호 의원은 “농촌 지역의 경우 주민이 지역구 국회의원 한번 만나기가 더 힘들어진다. 주민을 대변할 통로는 줄고, 농어촌 민생은 더 소외될 것”이라며 “이대로 지역구가 줄어든다면 호남은 심각한 정치적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국회의원 수는 곧 지역의 힘”이라며 “가뜩이나 경제가 수도권에 집중된 마당에 지역구 의원수가 줄어 정치까지 수도권에 몰리게 되면 지방경제는 퇴보하고, 지방분권은 요원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헌법 123조는 국토균형발전을 국가의 의무로 삼고 있다”면서 “지역구 의석수를 줄이자는 주장은 국토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저해하는 것으로 헌법 정신에 역행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화당이 진정 호남을 대변한다면, 호남을 정치적으로 혼란에 빠트리는 지역구 축소 패스트트랙 열차를 당장 멈춰 세워야 한다”며 “정치적으로 제 발등을 찍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4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LX, 4차 산업혁명 미래 일자리 탐색·홍보 주력
부안 계화면, 복지사각지대 해소 잰걸음
남원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프라 발굴”
군산·익산·완주 스포츠클럽, 대한체육회 기금 확보
전북 기온 뚝 찬바람까지 ˝출근길 옷차림 신경써야˝
빅뱅 승리, 10억원 생일파티 여성 9명··· 그것이알고싶다
사회혁신 대표도시 전주, 사회혁신가 양성 나서
순창군, 지역상품권·전선지중화 사업 각계각층 의견 듣는다
임실군 종합경기장 축구장 인조잔디, 친환경 충진재 교체완료
고창군 작은목욕탕에 쉼터·온열의자 설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국가대표 병역특례 축구선수들이 군 복무를 대체하는 봉사활동으로 전주지역 축구 꿈..
기획 | 특집
칼럼
봄비가 내리더니 날씨가 제법 쌀쌀하다. 그래도 하나둘씩 앞 다투어 피어난 청사 앞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844
오늘 방문자 수 : 7,216
총 방문자 수 : 25,036,609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