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7 오후 08:2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14:00
··
·14:00
··
·14:00
··
·14:00
··
뉴스 > 정치/군정

“전북에 제3금융지 육성 약속지켜라”

평화당, 문 대통령 공약 이행 촉구
“용역보고서 전문 공개하라”
“균형발전 위해서라도 필요”

박동현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민주평화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전북도민에게 진지하게 약속했던 공약을 파기했다”며 전북에 국민연금을 중심으로 한 제3금융 중심지 육성 공약을 지키라고 강조했다.
평화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강하게 촉구했다.

정동영 대표는 “약속 뒤집기를 밥 먹듯 하면, 정부가 밥 먹듯이 신뢰를 까먹는 정치를 갖고 어떻게 국정개혁 동력을 살릴 수 있을 지 의심스럽다”며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제3금융 중심지 용역 보고서 전문을 공개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동영 대표는 “지난 3월 공개하기로 했던 것을 아직도 안 하고 있다. 만약 금융중심지 육성 계획을 유보한다면 여기에 대한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이 있어야 한다”며 “2016년 국세청이 전북에 부과한 소득세, 법인세, 부가세 등 징수액이 2조 5,000억 원으로 전국에서 꼴찌다. 1% 경제도 못 되는 전라북도 경제에서 유일하게 제3금융 중심지를 바라봤던 지역 도민들의 허탈감을 평화당이 적극 대변할 것”이라고 했다.

최고위원인 유성엽 의원은 “균형 발전은 우리 국가에 아주 소중한 가치 중 하나다. 수도권의 서울, 영남의 부산, 호남의 전주·완주 혁신도시를 금융 중심지로 육성하는 것은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필요한데 이렇게 보류되고 또 전북에 있는 민주당 의원들이 이에 대해 변명으로 일관하는 것에 대해서는 심히 우려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중심추진위원회는 지난 12일 회의를 거쳐 전주·완주 혁신도시를 제3금융 중심지로 지정하려는 계획을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된 이유는 농생명·연기금 특화 금융 중심지라는 모델을 보다 구체화하고 인프라 개선도 필요하다는 점 때문으로 파악됐다.


박동현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삶으로 다가가는 교육과정 실천 ‘이리부송초등학교’  
‘한반도 첫수도 고창’ 브랜드, 전국 알려지며 자긍..  
전주시 주민자치협의회와 함께하는 전주역 첫 마중길 ..  
순창 체계산 아름다움에 ‘풍덩’ 빠져보자  
˝마음을 하나로 통합해 국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아..  
왕궁리유적전시관서 느끼는 ‘백제의 숨결’  
지금까지 배드민턴계에 이런 가족은 없었다  
“최상의 하서 오디잼 한번 드셔보세요”  
포토뉴스
`스파이더맨` 쫄쫄이 입고 시구합니다, 15..
스파이더맨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측은 "스파이.. 
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패소…법원 ˝부부 ..
홍상수(59) 영화감독이 부인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홍 .. 
실사판 ‘알라딘’ 역주행 원작 애니 시청..
실사판 영화 ‘알라딘’이 ‘역주행 흥행’하면서 27년 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 ‘.. 
‘기생충’ 역대 5월 1위… 佛서 한국영화 ..
개봉 이후 1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고 있는 ‘기생충’이 737만3750명으로 .. 
‘존 윅3’ 로튼토마토 신선도 98%
‘존 윅3: 파라벨룸’이 로튼토마토 신선도지수 98%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존 윅..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