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1-22 07:0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전주시·12개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국가예산 발굴·상생협력 공조체계 가동

시, 혁신도시 공공기관 순회 방문 스터디 투어 통해 주요정책·우수사업 학습하는 배움의 장 마련
혁신도시 공공기관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정례적 소통 간담회 꾸준히 추진하기로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전주시와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12개 공공기관이 전주발전을 이끌 대형 공동사업 발굴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주시는 올해 전북혁신도 공공기관의 우수사업과 정책을 배우는 스터디투어를 진행하고 공공기관과의 소통·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간담회를 꾸준히 개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역균형발전의 신성장거점으로 조성된 전북혁신도시가 경제·사회적 효과를 확산하기 위해서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의 활발한 소통 및 정보교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시는 전주발전을 위한 국가예산 발굴과 혁신도시 공공기관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공공기관별 순회 방문 스터디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 과정에서 공공기관의 우수사업과 정책을 배우고, 업무교류를 통해 지역 성장을 이끌 신규·특화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현안사업 해결과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정책방향에 부합하는 국가사업을 공동 발굴하고 논의하는 장을 마련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의 기획실장급 간부와의 정기 간담회를 꾸준히 열고,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사항 논의 등 현안문제를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협력관계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9일 김양원 부시장 주재로 전북혁신도시 12개 공공기관의 기획실장급 간부와의 간담회를 열고, 상생협력 네트워크를 구축을 위해 논의했다.

김양원 전주부시장은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은 중앙과 지방의 연계 협력을 위한 가교와도 같다”면서 “정부 동향 공유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취업 연계 협조, 지역 인재 채용 등 지역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과의 상호협력과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공조체계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수 윤혜솜 콘서트 ‘성료’
“재능 나눔봉사 활성화 하자”
전주시, 미세먼지 파수꾼 양성 ‘첫 발’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 만들기 총력
고창 우산마을 이장 선출과정 잡음
올 겨울 웅크리지 말고 남원으로 오세요
시도지사협, 제로페이 전국 확산 ‘동참’
새만금 공항 예타면제 시사
군산대 제12기 학생해외봉사단, 네팔서 10박13일 봉사활동 ‘성료’
휴일 전북 아침까지 비나 눈…`찬바람에 춥겠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젊은빙상인연대가 스포츠계 성폭력 사건이 6건 더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21일 공개하..
기획 | 특집
칼럼
매년 연말이 되면 전국 교수를 상대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조사해서 발표한다.2018년에..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364
오늘 방문자 수 : 4,988
총 방문자 수 : 23,418,661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