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3-25 06:50: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탄소융복합기업 유럽진출 본격화

도내 6개사 ‘JEC world’ 참가
LOI·MOU 등 시장개척 성과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3일
ⓒ e-전라매일

전북도 탄소융복합 기업들의 세계 탄소융복합산업의 중심지인 유럽시장 진출이 본격화 되고 있다.
전북도와 전주시,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현지시간으로 12일부터 14일까지 프랑스 파리 노르빌팽트 전시장에서 진행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복합재 전시회인 JEC World 2019에서 ㈜거광이엔지, ㈜다인스, ㈜비에스엠신소재, ㈜새날테크텍스, ㈜피치케이블, ㈜삼양사 등과 함께 한국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전북도와 전주시의 지원으로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신상품개발지원센터에 입주한 (주)거광이엔지가 프랑스 Vincent Archery와 60만달러 규모의 탄소양궁부품 수출을 위한 구매의향서(LOI)를 12일 체결했다.
이는 지난해 초 도내 솔라시도코리아가 독일 Bio Park와 100만달러 규모의 탄소복합재 기술을 활용한 태양광모듈 수출계약 체결에 이은 낭보로 2015년부터 지속해 온 해외시장 개척활동의 성과로 평가된다.
또한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이날 세계 유수의 일본 가나자와공대 ICC(Innovative Composite Center)연구센터와 미래 핵심기술인 열가소성 탄소복합재 대량 생산기술 공동연구 등 한․일 탄소융복합산업 발전과 관련, 공동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아울러 태국 복합재 협회(TCA-Thai Composites Association)와 탄소복합재 분야의 국제공동 연구개발과 교류, 판로개척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 향후 열가소성 탄소복합재의 대량 생산기술개발과 동남아 시장 개척 등의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임노욱 도 탄소융복합과장은 “이번 전시회는 전북 탄소융복합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관련 기업들이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성과를 이뤄낸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탄소융복합산업이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 미래의 먹거리로 성장하고 관련 기업들도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를 개최한 프랑스 JEC그룹과는 올해 11월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제14회 국제탄소페스티벌(ICF)과 JEC Asia 2019 복합소재 전시회를 공동으로 개최하기로 합의, 해외 탄소복합재 유망기업들과 바이어들이 국내에 모여들게 하는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LX, 4차 산업혁명 미래 일자리 탐색·홍보 주력
부안 계화면, 복지사각지대 해소 잰걸음
남원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프라 발굴”
군산·익산·완주 스포츠클럽, 대한체육회 기금 확보
전북 기온 뚝 찬바람까지 ˝출근길 옷차림 신경써야˝
빅뱅 승리, 10억원 생일파티 여성 9명··· 그것이알고싶다
사회혁신 대표도시 전주, 사회혁신가 양성 나서
순창군, 지역상품권·전선지중화 사업 각계각층 의견 듣는다
임실군 종합경기장 축구장 인조잔디, 친환경 충진재 교체완료
고창군 작은목욕탕에 쉼터·온열의자 설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국가대표 병역특례 축구선수들이 군 복무를 대체하는 봉사활동으로 전주지역 축구 꿈..
기획 | 특집
칼럼
봄비가 내리더니 날씨가 제법 쌀쌀하다. 그래도 하나둘씩 앞 다투어 피어난 청사 앞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844
오늘 방문자 수 : 7,448
총 방문자 수 : 25,036,84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