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6 오후 03:37: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정치/군정

익산 주얼팰리스 입점업체 자격 완화

왕궁지식산업센터 공동제조시설 입주 업체 추가
조경환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4일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주얼팰리스 입점업체 자격에 왕궁지식산업센터 공동제조시설에 입주한 업체를 추가 신설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14일 익산시는 지난 4월 조례개정에 따라 입점업체 대표자 명의변경 조건을 한시적으로 완화하고 입점업체의 자격기준을 왕궁지식산업센터 공동제조시설 입주업체도 입주가 가능하도록 개정했다고 밝혔다.
왕궁보석박물관 옆에 위치한 주얼팰리스는 현재 65개의 입점업체가 입점해 있으며 1층은 파인주얼리, 2층에는 패션주얼리를 구분하여 판매하고 있다.
주얼팰리스 입점업체 자격은 익산 지역 내 제조시설을 갖춘 업체로 한정돼 있어 제조시설을 갖추기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한 소규모 업체가 주얼팰리스 입점업체 자격을 갖추기 위해 형식적인 제조시설을 운영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여러 차례 주얼팰리스 입점업체와 간담회를 개최해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
왕궁지식산업센터 공동제조시설 입주 업체를 주얼팰리스 입점업체 자격조건으로 추가 신설하고 주얼팰리스 입점업체 협의회는 이를 적극 활용해 올 6월부터 왕궁지식산업센터에 공동제조시설 준비를 계획하고 있다.
주얼팰리스협의회 송재규 회장은“왕궁지식산업센터 공동제조시설 협의체(가칭) 운영은 기술력을 가진 소규모 영세업체에게는 고유의 브랜드를 가질 수 있는 기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조례개정에 따라 입점업체 대표자의 배우자, 직계존속·비속이 없는 경우 등에 따른 대표자의 명의 변경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시에 운영권을 반납하고 관련 조례 제6조 입점업체 모집공고 절차에 따라 심사해 변경하게 된다.


조경환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선유도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  
“행복한 학교생활 속 자신의 꿈을 세워가자”  
아기자기 감성 톡톡 구미마을 벽화길  
“군산문화재야행으로 오세요”  
군산署 “안전하고 살기 좋은 군산 만들기 최선”  
[전북이 낳은 출향 고위공직자] ‘김거성 청와대 시민..  
포토뉴스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
영화배우 한지민(37)이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의 편지를 낭독했다.한지민은 14일 서울 .. 
김성재 `그것이알고싶다` 청원 10만명↑·..
SBS TV '그것이 알고싶다, 김성재' 편 방송금지 처분 반대 청원이 10만명을 돌파했다... 
장기용, 태국 갑니다···방콕 팬미팅
탤런트 장기용(27)이 태국 팬들을 만난다.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다음달 29일 '201.. 
오달수, 1년반 만에 스크린 복귀···독립..
영화배우 오달수(51)가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오달수는.. 
방탄소년단 영화 `브링더소울` 5일 더 상영..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새 영화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감독 박준수)가 인기를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