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12-16 20:04: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

무주군태권도지원육성추진위원 위촉

태권도 발전, 태권도원 활성화 주도 기대
김정오 기자 / jok1477l@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4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주군태권도지원육성추진위원회 위원 위촉식이 지난 3일 황인홍 무주군수를 비롯한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주군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기념식과 현안사업보고, 총회 등의 순으로 진행된 이 자리에서 이광철 前 국회의원이 위원장으로 선출됐으며 관내 · 외 태권도 관련 인사들과 주민 등 22명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이 자리에서 황인홍 군수는 “새로운 임기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태권도는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기로에 서있다”라며 “위원님들의 열정과 노력이 태권도와 더불어 무주 발전을 견인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광철 위원장은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 태권도진흥재단, 국기원 등 유관기관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찾아 태권도의 성지 무주를 온 국민이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민 · 관이 합심해 모두가 바라는 성과를 이뤄낼 수 있도록 위원회가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무주군 태권도지원육성추진위원회는 2005년 4월 창립된 이래 태권도원 조성과 태권도원의 활성화, 그리고 태권도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해왔으며, 앞으로 국기원 무주 이전을 비롯한 태권도원 활성화 등 현안 해결과 태권도성지 무주의 위상을 드높이기 위한 노력에 심혈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날 무주군태권도지원육성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된 이광철 위원장(63세)은 제17대 국회의원(문화관광위, 태권도특별법 대표발의 의원)과 시민행동21 공동대표 등을 지냈다.
김정오 기자 / jok1477l@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4일
- Copyrights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수원전북도민회 제18대 회장 이·취임식 및 송년의 밤
봉하노송의 절명 제20회-최후의 만찬 7
고창군 청소년수련관 ‘함께 하는 소확행 시리즈’ 성황리 운영
제8대 김제시의회- 역대 의장 ‘맞손’
전북이전 공공기관 지역경제 기여 미비
무주읍-대전 써지탑 병원 ‘맞손’
남원시, 일하는 조직으로 대전환
北 GP 지하시설 폭파…대남공격 시작점 2㎞ 밖 후퇴 효과
고창군의원 의정비 2.6% 인상안 결정
남원시, 2019년도 예산 7312억 원으로 확정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축구 중계방송 시청률도 대박을 터트렸다. 시청률 조사..
기획 | 특집
칼럼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는 말이 있다. 로마의 위세가 하늘을 찌를 듯 인근의 모든 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606
오늘 방문자 수 : 16,338
총 방문자 수 : 22,602,482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유)제이엠포커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