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4 13:54: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생태공감마당, 임실에서 만나요’


나현주 기자 / kcc0122@hanmail입력 : 2018년 10월 11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국립생태원에서 주관하는 2018 생태공감마당(Ecodive)이 임실군 사선대 생태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임실군은 13일부터 14일까지 국민관광지인 사선대 생태공원에서 전국민의 함께하는 ‘2018생태공감마당’을 개최한다.
생태공감마당은 생태전문가와 체험객이 함께 생태계 현황을 조사하는 체험을 통해 생태가치 전달 및 생물다양성 인식을 증진 시키는 교육·체험프로그램으로 현장실습 체험을 통해 자연환경보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를 제고시키고자 하는 목적을 담고 있다.
행사는 13일 오전 11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체험부스 체험, 전문가와 함께하는 생태체험, 생태음악회 및 생태토크 콘서트, 야간곤충 생태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심 민 군수는 “전국적인 행사인 2018생태공감마당이 우리지역에서 열리게 돼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며 “올해 행사를 계기로 사선대 생태공원 일원이 전국생태체험 일번지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사선대 생태공원을 찾아오고, 또 치즈축제가 열린 임실치즈테마파크에도 방문해 활짝 피어있는 국화꽃도 구경하면서 가을날의 멋진 추억을 임실에서 즐기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선대 생태공원 일원은 시원하게 흐르는 섬진강 오원천과 기암절벽이 병품처럼 둘려쌓여 있어 자연환경이 빼어난 지역이다.
호수에 비친 오색찬란한 단풍과 수준 높은 조각품들이 전시돼 있는 조각공원과 사선대를 둘러싸고 있는 산자락에서 운서정까지 이르는 산책길은 아름다운 수목과 그늘 등 휴식시설이 잘 갖춰 있는 산책코스로 유명하다.
나현주 기자 / kcc0122@hanmail입력 : 2018년 10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1,769
총 방문자 수 : 24,230,907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