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0 14:09: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전북대병원 한국의료질향상학회서 ‘대상’ 등 최고상 휩쓸어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6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등 3개 부문 석권...의료질 향상과 환자안전의 활동 성과 인정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전국 의료계 종사자들이 참석한 한국의료질향상학회에서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등 최상위 주요상을 모두 휩쓸며 의료질 향상과 환자안전 활동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6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29일부터 30일까지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한국의료질향상학회 가을학술대회에서 전북대병원이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등 최상위상 3개 부문을 석권했다.

대상은 영상의학과의 ‘일반영상 검사 시 보조기구 사용으로 안전사고 예방 및 재촬영 감소활동’, 최우수상은 감염관리실의 ‘수술부위 감염예방 번들 적용을 통한 수술부위 감염예방 및 환자경험관리’, 우수상은 소아중환자실의 ‘장애아동의 효율적인 가정간호를 위한 보호자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이 각각 수상했다.

한국의료질향상학회는 의료기관의 질 향상 및 환자 안전을 위한 연구·교육·학술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이번 학회에서는 전국에서 참가한 222개의 구연발표와 246개의 포스터 과제 전시 등을 통해 많은 의료기관들의 의료질 향상 활동 사례를 공유했다. 전북대병원에서는 7개 과제를 발표해 3개 과제가 최고상을 받는 쾌거를 안은 것이다.

특히 대상을 차지한 영상의학과의 ‘일반영상 검사 시 보조기구 사용으로 안전사고 예방 및 재촬영 감소 활동’은 다빈도로 이루어지는 방사선 검사의 피폭량을 감소시키고 낙상 사고를 예방해 환자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활동과 노력을 담은 것이다.

조남천 병원장은 “한국의료질향상학회에서의 3개 부문 수상은 우리 병원이 의료질 향상과 환자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준 매우 뜻깊은 성과물”이라며 “이번 수상으로 병원의 위상을 높여준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환자안전과 최고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는 병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군산조선소 부지 태양광 사업 추진, 재가동 백지화 우려
군산 조선소 재가동 도민 염원에 불지펴
두 여자의 탐욕과 질투 이야기
전주온빛라이온스, 백미 150포 전달
추운 겨울 소중한 내 피부 잘 관리하기는 나를 사랑하기의 첫 번째 단계
전북도, 장애인 복지사업 설명회 개최… 200여 명 참석
귀농·귀촌 정착지원 목표관리제 시행
“여성 구직자, 직업교육해 드려요”
“군산조선소 하루 속히 재가동하라”
완주, 보육 5개년 계획 심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최민정(성남시청)이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를 금메..
기획 | 특집
칼럼
“당신이 그토록 열정을 가지고 살게 한 것은 무엇인가?”세기를 대표하는 지성으로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9,493
오늘 방문자 수 : 24,103
총 방문자 수 : 24,123,802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