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4-18 23:17: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토사 불법 반출로 훼손 심각

무주군 안성면 죽천리 1242-7번지·1410-5번지 밭 주변 불법 훼손
김정오 기자 / jok1477l@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1일
ⓒ e-전라매일
무주군 안성면 죽천리 일대가 무단 토사 반출로 몸살을 앓고 있어 철저한 관리감독이 요구되고 있다.
안성면 죽천리 1242-7번지 전(밭)과 1410-5번지 전(밭)은 개발행위에 대한 허가와 환경법인 비산먼지신고를 반듯이 득한후 토사를 반출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무단으로 반출하고 있어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1일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죽천리 1242-7번지에서는 22.5톤 트럭 수백대의 토사를 무단 반출했으며, 밭 주변 산림을 불법 훼손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한 죽천리 1410-5번지에도 트럭 수백대 분량의 토사를 불법 반출해 지역내 논 객토하는데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죽천리 일대가 불법의 온상이 되고 있다.
이 같은 토사의 불법 반출로 인해 폭우가 쏟아지면 토사가 주변 논과 밭으로 흘러 들어 막대한 농작물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밭 주변에는 2차선 도로가 있어 폭우가 올 때면 대량의 토사가 도로로 유출돼 도로를 점령, 이곳을 통행하는 차량의 운행을 방해함은 물론 대형 교통사고 위협에 노출된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마구잡이식 불법 반출이 주변 경관을 흉하게 훼손하고 있어 관광 무주 이미지에 먹칠을 우려하는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다.
지역주민 김모씨(47·안성면)는 “이 같은 불법을 자행하고 있음에도 관계당국은 알고 있는지 모르는지 수수방관 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내에 원상복구 명령을 내리고 법적인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광객 노모씨(43·대전시)는 “대량의 불법토사 유출이 보기 흉하게 지역 경관을 훼손시킴으로써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며 “무주는 관광지기 때문에 개발도 좋지만 자연 경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허가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무주군 관계자는 “토사 반출허가 신청이 너무 많아 토사를 불법으로 반출하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며 “빠른 시일내에 원상복구 명령을 내리고 법적인 초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오 기자 / jok1477l@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즐거운 배움으로 함께 성장하는 ‘회현초등학교’
청보리 물결 속 봄의 정취 듬뿍
보이스피싱 막은 축협직원에 감사장 수여
고성의 봄날, 훈훈한 꽃이 피었습니다
[속보]법원, 김경수 경남도지사 보석 허가
중소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길 열려
전북 한낮 17~20도 `맑음`… 일교차 커 건강 챙겨야
전주시, 청소년이 기획·추진…야호 프로젝트 12개팀 선정
전북 한낮 21~23도 구름… 일교차 커 건강 챙겨야
전북 한낮 20~23도 `가끔 구름`…대기 차차 건조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제39회 ‘장애인의 날’(20일)을 앞두고 17일 오후 3시..
기획 | 특집
칼럼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분야 뿐 아니라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드론을 이용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626
오늘 방문자 수 : 25,860
총 방문자 수 : 25,746,52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