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2 오후 06:39: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황교안 대통령 고집 안 꺾으면 경제 무너지고 국민 피해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정책 전환하면 적극 협조할 것"
국가채무비율 40% 논란에 "내로남불 결정판" 주장

서주원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0일

민생투쟁 대장정 일환으로 새만금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대통령이 고집을 꺾지 않으면 경제가 무너지고 그 피해는 국민에 돌아간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전북 김제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신시도33센터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한 후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정책 전환을 결정하면 우리 당이 적극 협조할 것이지만 잘못된 정책을 고집하면 경제 폭망을 막고 국민 삶을 지키기 위해 국민과 함께 싸울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어제 OECD가 공개한 22개 회원국 1분기 경제성장률에서 우리나라가 -0.34%로 최하위를 기록했고, 한국거래소 상장사 실적 분석결과에서도 573개 상장사의 1분기 영업이익이 39.6% 감소해 사상 최악을 기록했다"며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빠져 나가고 환율도 1200원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고, 지난 주 발표된 충격적인 고용동향을 포함하면 우리 경제가 총체적으로 무너지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정책을 점검해 고칠 생각은 안 하고 거짓말로 국민 속일 궁리만 하고 있다"며 "여당과 정부는 우리 경제 성장률이 OECD 2위라고 했는데 결국 이렇게 거짓말이 다 드러나고 있지 않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성공적이라 했는데 성장률 꼴찌가 성공한 경제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가채무비율을 40% 대에서 관리하겠다는 경제부총리에게 근거가 뭐냐고 따지고는 재정 확대를 요구했다"면서 "지난 정부 당시 국가재무 40%선 예산에 대해서 나라 곳간이 바닥났다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던 당사자가 문재인 대통령인데 이 정도면 내로남불, 현실망각 결정판 아니겠냐"고 쏘아붙였다.


서주원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포토뉴스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살인의 추억 김상경 “이제 정말 끝”
배우 김상경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특정된 것과 관련해, ‘이제 정말 끝났구나.. 
동백꽃필무렵, 시청률 1위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이 시청률 1위로 출발했다.1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