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7: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전북지역 CJ대한통운 노조 부분 파업 돌입

"대리점서 배송수수료 명목으로 100만∼250만원 가져가"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4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전북지부 택배지회는 14일 오전 CJ대한통운 전북 전주완산터미널에서 집회를 열고 "열악하고 전근대적인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오늘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 e-전라매일

전북지역 택배 노동자들이 과도한 배송수수료로 인한 노동 착취를 고발하며 부분 파업에 나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전북지부 택배지회는 14일 오전 CJ대한통운 전북 전주완산터미널에서 집회를 열고 "열악하고 전근대적인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오늘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전북지역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전주·군산 등 도내 터미널에서 부분 파업 중으로, 파업에 동참한 인원은 도내 택배 노동자 500여명 중 노동조합에 가입한 14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노조는 "택배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국민의 삶에서 빼놓을 수 없는 서비스가 됐지만, 노동자의 삶은 여전히 열악하다"며 "특히 한국 택배시장의 절반을 차지하는 CJ대한통운의 노동착취는 매우 심각하다"고 파업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각 대리점은 배송수수료라는 명목으로 노동자에게 5∼35%까지 수수료를 가져가고 있다"며 "이는 매달 100만∼250만원에 달하는 큰 금액"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CJ대한통운은 매달 개별 집화·배송내역과 총 수입액을 'Nplus'라는 시스템으로 제공하고 있지만 일부 대리점에서는 의도적으로 이를 숨기고 사무실 관리비, 소모품 구매비는 물론 세금까지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전근대적인 노동조건을 개선하려고 노조를 만들었지만, CJ대한통운과 대리점은 노조를 인정하지 않고 교섭조차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날 노동조합 인정 및 성실 교섭과 정률 수수료 지급, 해고 철회, 조합원 탄압 중단 등을 CJ대한통운에 요구했다.

양영호 화물연대 전북 택배지회장은 "택배 노동자는 사업자 또는 특수노동자로 분류돼 아직도 제대로 된 노동환경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가 모두 진정한 노동자로 대접받을 때까지 끝까지 싸우고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가을 임실N치즈축제서 즐겨요”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포토뉴스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축제 열린다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3~27일 ‘한국영화 100년 국제학술세미나.. 
H.O.T ‘세기를 건너 함께 해온 우리’
아이돌 그룹은 춤, 노래로만 무대를 만들지 않는다. 팬클럽과 쌓아온 추억도 한 요소..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