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5 오후 07:18: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윤웅걸 전주지검장 사의 표명

- "검찰권, 정밀하게 사회의 병리현상 치료에 행사돼야"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7일

윤웅걸(53·사법연수원 21기) 전주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윤 지검장은 윤석열(59·23기) 차기 검찰총장의 연수원 2년 선배다.

윤 지검장은 17일 오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앞서 갔던 선배들처럼 저 또한 검찰을 떠날 차례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세월을 돌아보니 검사의 인생은 끊임없는 판단과 결정, 그리고 번민의 연속이었다. 검사를 끝내는 이 시점에 서서, 저 자신이 그간 내린 모든 결정이 정의로웠는지, 꼭 그때 그러한 결정을 해야 했는지 반추해 본다"라며 "권력이 있는 자와 없는 자에게 모두 공정하였는지, 인간에 대한 애정 없이 가혹한 적은 없었는지도 되돌아본다"고 전했다.

윤 지검장은 "검찰권은 문제부분만 정밀하게 도려내는 방식으로 사회의 병리현상을 치료하는 데 행사돼야 할 것"이라며 "선배들이 오랜 경험을 통해 남겨주신 '외과수술식 수사'라든지 '칼은 찌르되 비틀지는 말라'는 등의 말씀을 우리 모두가 깊이 새겼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절제된 검찰권의 행사로 검찰에 다녀간 사람들이 '마땅히 받을 만큼의 처벌을 받았다'고 느끼게 하고, 검사의 공명심을 세우기 위해 검찰에 대한 증오심을 가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지검장은 지난해부터 2차례에 걸쳐 검찰 개혁론에 대해 "검찰 직접수사를 줄이고 경찰에 대한 수사지휘는 강화해야 국민이 편안해진다"라며 정부의 검경 수사권조정안을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드러운 칼을 먹고 물고기가 산란하듯, 추상과 같은 칼의 속성은 간직하면서도 인간에 대한 애정은 잃지 않음으로써 부디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검찰로 거듭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면서 "남은 인생 대한민국 검사였음을 가슴 속 깊이 간직하고 살아가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윤 지검장의 사의 표명은 지난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검사장급 이상 간부로는 8번째이다. 윤 지검장의 퇴임식은 오는 24일에 열릴 예정이다.

한편 전남 해남 출신인 윤 지검장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31회 사법시험에 합격, 검찰에 입문했다.

이후 창원지검 검사와 법무부 검찰2과 검사, 동부지청 형사3부장,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 성남지청 차장검사, 서울중앙지검 제2차장 검사,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 등을 역임했다.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농어촌공사 무진장지사, “농어촌지역주민 생..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아동친화도시 군산 ‘우뚝’  
정읍시, 시민 행복 건강 도시로 ‘우뚝’  
재경정읍시민회 제7대 김호석 회장 취임  
“김제시 산업다변화로 새만금 신산업도시 역할 기대..  
˝고창군민의 안전한 삶 위해 쉼표 아닌 마침표만 허..  
연말을 마무리하는 송년국악 큰잔치  
‘가축전염병 제로’ 청정 김제 사수  
포토뉴스
사랑의 불시착, 시청률 6%대 출발
tvN 주말극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 6%대로 출발했다.15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 
김정현, 인생캐릭터 한번 더···`사랑의 ..
탤런트 김정현이 '사랑의 불시착'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안착할 것인가.김정현은 tvN..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202명 출연....내..
MBC TV 예능물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아육대)가 이번 설 연휴에도 돌아온다.'아육.. 
배우 박영규, 영화 ‘해치지않아’로 스크..
배우 박영규가 영화 ‘해치지않아’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해치지않아’는.. 
‘프로듀스 조작’ PD 송치 한달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의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의 투표조작 혐의 경찰 수사가 마무리 된지 오는 14일로 한달이 된다. 경찰이 진행중..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