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2 오후 06:39: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건사고

`전북 첫 미투` 여배우들 상습 추행한 극단 대표 2심도 실형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1일


전북지역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미투'(Me too) 사건 관련 극단 여배우들을 상습적으로 추행해 재판에 넘겨진 지역 유명 극단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황진구 부장판사)는 1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주 모 극단 전 대표 최모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는 원심에서 선고한 12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10년간 취업 제한 명령은 그대로 유지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지위·감독에 있는 나이 어린 피해자를 상대로 여러 차례에 걸쳐 반복적으로 추행했다"면서 "범행 횟수가 적지 않고 정신적·육체적 충격을 받은 피해자들은 여전히 불안에 떨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다만 추행의 정도가 심하지 않고 자신의 잘못에 대해 모두 인정하고 있는 점, 합의한 피해자 1명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하면 원심의 선고 형량은 너무 무겁다고 판단된다"며 감형 이유를 밝혔다.

최씨는 지난 2013년 4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자신이 운영하던 극단 소속 여배우 3명을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은 지난해 2월 소속 여배우의 폭로로 수면 위로 떠올랐으며, 여배우는 "최씨는 나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성 발언을 하고 충남 대천의 한 모텔로 끌고 가 추행했다"고 고백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포토뉴스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살인의 추억 김상경 “이제 정말 끝”
배우 김상경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특정된 것과 관련해, ‘이제 정말 끝났구나.. 
동백꽃필무렵, 시청률 1위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이 시청률 1위로 출발했다.1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