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1-22 07:45: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전북도 건설공사 누계 수주액 전년比 상승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8일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회장 정대영)는 올해 9월말까지 도내 건설공사 발주 및 수주 건수는 967건으로 전년동기(940건) 대비 2.9% 증가했으며, 발주 누계 액은 전년대비 1조 8,156억 원에서 2조 7,037억 원으로 48.9% 증가, 도내 지역업체의 수주 누계 액은 전년대비 7,464억 원에서 9,418억 원으로 26.2%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발주 건수와 누계 수주액이 큰 폭으로 상승된 주요 요인으로는 새만금남북도로 건설공사 2단계(1·2공구 3,394억)와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 공사(1~8공구 1조 4,813억) 총 10건의 대형공사의 발주(총 1조 8,207억)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 정대영 회장은 전북 도내업체의 수주액 증가 주된 요인은 그 동안 협회와 전북도에서 지속적으로 건의했던 새만금사업 지역업체 우대기준을 새만금개발청과 한국도로공사에서 전향적으로 마련해 지역업체가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준 결과라고 밝히며 그동안 협조해 주신 관계 기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입장을 피력했다.
실제로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1·2공구) 및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 건설공사 등 대형공사에 지역업체의 참여 비율이 최소 10%, 최대 31%까지 크게 확대돼 다수의 지역업체가 참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 관계자는 “새만금개발공사의 출범으로 새만금 국제협력 용지 공공매립 등 새만금사업이 본격 추진 될 것으로 기대되며, 농어촌공사에서 추진하는 새만금 농생명용지 조성공사와 2023년 세계잼버리 대회 부지 조성 공사에도 전북 도내 지역업체 참여가 확대돼 지역건설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발주처의 의지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수 윤혜솜 콘서트 ‘성료’
“재능 나눔봉사 활성화 하자”
전주시, 미세먼지 파수꾼 양성 ‘첫 발’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 만들기 총력
고창 우산마을 이장 선출과정 잡음
올 겨울 웅크리지 말고 남원으로 오세요
시도지사협, 제로페이 전국 확산 ‘동참’
새만금 공항 예타면제 시사
군산대 제12기 학생해외봉사단, 네팔서 10박13일 봉사활동 ‘성료’
휴일 전북 아침까지 비나 눈…`찬바람에 춥겠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젊은빙상인연대가 스포츠계 성폭력 사건이 6건 더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21일 공개하..
기획 | 특집
칼럼
매년 연말이 되면 전국 교수를 상대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조사해서 발표한다.2018년에..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364
오늘 방문자 수 : 5,817
총 방문자 수 : 23,419,490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