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7:3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교육

시·군 교육장들, 완주군서 교육정책 위해 ‘머리맞대’

지자체·교육청간 상생협력 논의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24일
ⓒ e-전라매일
교육도시 완주군에서 전라북도 시군 교육장들이 교육정책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24일 완주군은 가족문화교육원에서 ‘전북지역 시·군 교육장 초청 간담회’를 열고 군의 우수 교육사업에 대한 설명과 지자체와 교육청간의 상생 협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시·군 교육장과 교육협력 업무 담당 등 60명이 참석했으며, 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등 심도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또한 진로직업 체험을 위한 교육체험시설을 견학하고 직접 체험에 참여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폐산업 시설을 문화재생 사업으로 탈바꿈한 복합문화지구 ‘누에’와 일제강점기 양곡수탈의 중심지였던 삼례양곡창고를 문화예술의 중심지로 재탄생 시킨 ‘삼례문화예술촌’, 지자체와 학부모·청소년들의 숙원이었던 청소년센터 ‘고래’ 등을 방문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청소년들의 공간인 ‘고래’는 시·군 교육장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고래는 수업이 끝난 후 갈 곳이 없어 거리를 방황하던 아이들이나 새로운 경험을 해보고 싶었지만 방법을 몰랐던 아이들을 위해 학부모와 지자체의 바람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공간이다.
이외에도 참석자들은 고산면에 위치한 실내놀이터 ‘놀토피아’를 방문해 직접 클라이밍 등을 체험하며 아이들의 시선에서 교육 관련 기반시설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한 교육장은 “아동친화도시답게 아이들의 시선에서 많은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며 “어린이·청소년의회를 통한 아이들의 직접적인 정책참여도 인상 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아이들의 생각을 담은 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어린이들에게 좀 더 나은 놀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교육청 차원에서도 많은 협조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2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서 행복한 인생 2막이 기다린다  
“순창 금산여관 게스트에서 호스트로”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선유도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  
“행복한 학교생활 속 자신의 꿈을 세워가자”  
아기자기 감성 톡톡 구미마을 벽화길  
포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 
구혜선·안재현 부부 파경 위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 
유역비, 홍콩시위 진압경찰 지지 역풍··..
중국 배우 류이페이(32·유역비)가 홍콩 경찰이 시위를 진압하는 것을 지지했다. 그러.. 
임수향, 죄수복 입은 재벌 상속녀···`우..
탤런트 임수향(29)이 다양한 '재벌룩'을 선보인다.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가 16일 공개..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
영화배우 한지민(37)이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의 편지를 낭독했다.한지민은 14일 서울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