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2 오후 06:39: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교육

원광디지털대, 라오스에 세종학당 설립한다


조경환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0일
원광디지털대학교(총장 김규열, www.wdu.ac.kr)가 라오스에 한국어 및 한국어 문화 전수를 위해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5일 세종학당재단과 함께 11개국, 13곳의 세종학당을 새로 지정했다.
이번 신규 세종학당 공모에는 31개국에서 53개 기관이 신청해 서류심사, 현장실사 및 최종심사를 거쳐 최종 13곳이 지정됐다.
원광디지털대학교와 삼동인터내셔널 라오스지부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세종학당재단에서 공고한 ‘2019 신규 세종학당 지정 심사 결과’에 따라 라오스 씨앙쿠앙주의 주요 도시인 폰사반에 세종학당 설립 인가를 받았다.
삼동인터내셔널은 원광디지털대학교와 함께 라오스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활발히 활동해 왔다.
앞서 2011년부터 모스크바 세종학당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국 방문 프로그램’ 공동운영 등의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오며 높은 수준의 세종학당 운영 노하우를 갖춰 왔다.
또한 원광디지털대학교는 이번에 설립 국가로 지정된 라오스와 깊은 인연이 있다.
원광디지털대학교는 2016년부터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에서 추진하는 ‘아세안 대학 이러닝 지원 사업’을 통해 라오스국립대학교와 활발히 교류하며 라오스 내 ICT(정보통신기술)와 고등교육 발전에 기여해 왔다.
김규열 원광디지털대학교 총장은 “현재 라오스에는 체계적으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세종학당이 없다”며 “라오스 유일의 세종학당을 설립할 수 있도록 인가 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오스를 넘어 동남아시아에 한국어 및 한국문화를 전파하는 선구자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추후 원광디지털대학교는 업무위탁계약을 거쳐 올해 9월 세종학당을 정식 오픈할 계획이다.
한편, 세종학당은 한국어교육을 통한 한국 문화 확산을 위해 설립된 교육기관으로 이번 심사를 통해 전세계 60개국, 180곳에서 한국어 교육이 이뤄지게 됐다.


조경환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포토뉴스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살인의 추억 김상경 “이제 정말 끝”
배우 김상경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특정된 것과 관련해, ‘이제 정말 끝났구나.. 
동백꽃필무렵, 시청률 1위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이 시청률 1위로 출발했다.1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