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4-21 03:51: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문화/공연

문화재청, 옛 군산세관 본관 사적 지정…빈해원은 문화재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06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문화재청이 6일 옛 군산세관 본관을 사적으로 지정하고 중국음식점인 빈해원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또 옛 전주지방법원 군산지청 관사와 군산 구 남조선전기주식회사, 옛 조선운송주식회사 사택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적 제545호로 지정된 군산세관 본관은 군산항에 1908년 건립된 건물로서, 당시 감시계 청사와 감시 망루 등 다수의 시설물이 함께 있었으나 현재는 본관과 창고만 남아 있다.

개항 초기 우리나라에 도입된 서양식 건축기법 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건립 당시 건물의 원형도 비교적 잘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다.

등록문화재 제723호로 지정된 빈해원은 1950년대 초부터 화교인 왕근석씨에 의해 창업돼 대를 이어온 중국 음식점으로서 1∼2층이 개방된 내부공간이 특징이다.

근대기 군산에 정착했던 화교 문화를 보여주는 건축물로써 가치가 있으며 보존상태도 양호하다.

또 등록문화재 제726호로 지정된 옛 전주지방법원 군산지청 관사는 근대가 공공기관의 관사로 지어진 건축물이지만 일반적으로 관사가 표준화된 형식을 따르지만 일본식과 서양식의 화려한 세부 표현 기법이 특징이다.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 후반 월명동으로 공공기관이 이전하면서 나타난 군산 원도심의 공간변화를 잘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 등록문화재 제724호로 지정된 군산 구 남조선전기주식회사는 근대 문명의 기반이 된 전기의 생산·공급과 관련하여 일제강점기 소규모 전기회사들의 합병과 해방 후 한국전력으로 이어지는 역사를 보여주는 건축물로써 역사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더니즘 경향의 외관과 계단실 등의 처리가 특징적이다.

등록문화재 제725호가 된 옛 조선운송주식회사 사택은 규모가 큰 저택이자 개인 주택으로 지어진 건축물이었다가 유통업 관련 회사에 매입되어 활용되면서 우리나라 물류와 유통업의 대표 기업과 관련된 역사를 가진 중규모의 주택 건축물이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0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대에 맞는 창의적 리더 만들기
‘재경도민회 주춧돌 놓은 초창기 회장들’
‘취미도 살리고 동네도 살리는 동네문화카페·배달강좌’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 도약 기반 조기 구축나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들겠습니다”
전북 한낮 19~24도 맑다가 구름… 내일 오후 빗방울
부안군, 퇴비악취 해소를 위한 총력전 실시
전북 빗방울 오락가락… 한낮 18~21도 `구름`
군산시, 상반기 공중이용시설 금연구역 합동지도·점검 실시
광한춘몽(廣寒春夢) 춘향제 준비에 박차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이 20일 오후 4시 경북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전북현대를 상대로 하..
기획 | 특집
칼럼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분야 뿐 아니라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드론을 이용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194
오늘 방문자 수 : 3,753
총 방문자 수 : 25,799,097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