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1-22 07:29: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축제/행사

충경로서 예술거리축제 펼쳐진다

사거리~다가교 600m 구간
양방향 차량운행 전면 통제
공간 중심 프로그램 운영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24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전주시내 중심도로인 객사 앞 충경로에서 볼거리와 즐길거리, 체험거리가 가득한 예술거리축제가 펼쳐진다. <사진>
전주시는 오는 27일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충경로사거리에서 다가교까지 충경로 600m 구간의 자동차 운행을 통제하고,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차가 비워진 도로를 사람과 문화로 채우는 ‘차 없는 사람의 거리’로 운영한다.

차 없는 사람의 거리는 ‘도로의 주인은 자동차가 아닌 사람’이라는 김승수 전주시장의 시정철학이 반영된 것이다.
이번 차 없는 사람의 거리에서는 지난 9월 진행된 제1차 차 없는 사람의 거리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해먹과 에어베드, 의자 등 시민들의 휴식공간과 편지쓰기 공간, 독서공간, 놀이공간 등이 운영된다.
특히 이날 차가 비워진 거리에서는 시민들에게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전북 민족예술인총연합회(이하 전북 민예총)가 주관하는 민족예술제도 열릴 예정이다.

민족예술제에는 ‘평화’를 주제로 예술작가 11명의 예술작품이 전시되고, 오후 3시부터는 국악과 사물놀이, 사자탈극, 클래식, 무용 등 공연 및 체험도 진행된다.
또한 이날 차 없는 사람의 거리에서는 전라북도 청소년활동진흥센터가 주관하는 전북 청소년박람회가 인터스포츠(구 전주백화점) 앞에서 열린다.

전북지역 30개 청소년 단체와 동아리가 참여하는 청소년 박람회는 체험활동(토론, 로봇, 과학, 미술, 만화, 미용, 사회 등), 캠페인(인권, 인성, 문화, 청소년정책, 소방, 안전, 교육 등), 홍보활동(지역사회나눔, 독서, 역사)과 청소년 상담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날 차 없는 사람의 거리에서는 ▲일회용 컵을 활용한 화분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천연염색 체험도 진행되며, 오후 5시 30분부터 2시간동안 야외 영화상영(이준익 감독의 ‘변산’)도 준비됐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24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수 윤혜솜 콘서트 ‘성료’
“재능 나눔봉사 활성화 하자”
전주시, 미세먼지 파수꾼 양성 ‘첫 발’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 만들기 총력
고창 우산마을 이장 선출과정 잡음
올 겨울 웅크리지 말고 남원으로 오세요
시도지사협, 제로페이 전국 확산 ‘동참’
새만금 공항 예타면제 시사
군산대 제12기 학생해외봉사단, 네팔서 10박13일 봉사활동 ‘성료’
휴일 전북 아침까지 비나 눈…`찬바람에 춥겠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젊은빙상인연대가 스포츠계 성폭력 사건이 6건 더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21일 공개하..
기획 | 특집
칼럼
매년 연말이 되면 전국 교수를 상대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조사해서 발표한다.2018년에..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364
오늘 방문자 수 : 5,501
총 방문자 수 : 23,419,174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