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18 오후 03:09: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생활/스포츠

˝류현진이 3볼넷이라니···˝ 비정상이어야 정상인 경지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5일
ⓒ e-전라매일


'제구력의 장인' 류현진(32)의 한 경기 3볼넷에 미국 매체들도 깜짝 놀랐다. 그만큼 올 시즌 류현진은 제구가 뛰어났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6이닝 3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팀의 5-1 승리를 이끌며 시즌 10승(2패)을 수확했다.

눈에 띄는 건 볼넷이다. 이날 류현진은 3개의 볼넷을 기록했다.

'일반적인' 선발 투수라면 평범한 성적이다. 하지만 류현진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류현진은 올해 뛰어난 제구력을 앞세워 '제구 마스터'로 입지를 확고히해 왔다.

이날 경기 전까지 103이닝 동안 7볼넷만 내준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2볼넷 이상을 허용한 것은 올 시즌 처음이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이전 7번의 선발 등판에서 내준 것과 같은 3볼넷을 허용했다"고 지적했다.

류현진은 볼넷으로 3명의 주자를 출루시켰지만, 위기 관리능력을 선보이며 한 번도 홈을 허용하지 않았다. 매체는 "하지만 안타는 3개만 맞고, 삼진은 5개를 빼앗았다. 평균자책점 1.73으로 메이저리그 1위를 지켰다"고 덧붙였다.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류현진이 볼넷 3개를 허용한 것은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며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3볼넷을 내준 건 지난해 4월22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처음이라는 것을 언급했다.

LA타임스의 시선도 비슷했다. "류현진은 전반기 동안 보여줬던 놀라운 제구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시즌 내내 7볼넷을 기록한 류현진은 이날 3볼넷을 헌납했다"며 "그것은 류현진답지 않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여전히 효율적이었다"고 짚었다.

고비를 넘는 모습은 더 돋보였다. 매체는 샌디에이고 타자들이 류현진을 상대로 득점권에서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는 점에 주목했다. LA타임스는 "위기에서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능력 덕분에 류현진은 리그 1위인 평균자책점을 1.73으로 내렸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여름휴가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으로 오세요”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새로운 변화 중심에 서다  
■무주군의회 개원 1주년 “내일의 희망 이야기할 수 ..  
장수군장애인복지관, 함께하는 사회 만든다  
‘몸은 건강하게 마음은 밝게 꿈은 크게’ 서로 서로..  
눈과 입을 즐겁게 하는 ‘그림 가득한 방앗간’  
때묻지 않은 자연… 마음까지 ‘청정’ 투명한 계류 ..  
거침없는 행보로 순창 이끄는 ‘민선7기 황숙주 군수..  
포토뉴스
혜리, 세계 어린이들 위해 1억 기부
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25)가 ‘선행 천사’가 됐다.크리에이티브그룹 ING는 “.. 
‘호텔 델루나’ 7%대 출발
아이유(이지은·26)·여진구(22) 주연 tvN 주말극 ‘호텔 델루나’가 시청률 7%대로 .. 
윤여정·한예리 할리우드 진출, ·스티븐 ..
윤여정(72)과 한예리(35)가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11일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박정현, 더욱 완벽하고 놀라운 노래들··..
가수 박정현(43)이 7년 만에 정규앨범을 낸다. 소속사 문화인에 따르면 박정현은 18일.. 
송혜교, 이혼 후 밝은 웃음 ˝모나코에서 ..
탤런트 송혜교(38)가 이혼 후 근황을 공개했다.홍콩 '엘르'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송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