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2 오전 09:01: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생활/스포츠

토트넘, 손흥민 징계 항소… 심리치료도 제공

“3경기 출장 정지 처분 가혹”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5일
ⓒ e-전라매일
토트넘 핫스퍼가 11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를 누빌 수 없게 된 손흥민의 조기 복귀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영국 타임스는 5일(한국시간) “토트넘이 EPL 사무국의 손흥민 징계 결정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전에서 후반 34분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백태클 반칙을 범했다. 손흥민의 태클에 중심을 잃은 고메스는 앞에 있던 세르쥬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발목이 부러지는 중상을 당했다.
최초 옐로카드를 꺼냈던 마틴 앳킨슨 주심은 마음을 바꿔 손흥민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고메스의 큰 부상에 눈물까지 흘릴 정도로 당황했던 손흥민은 별다른 항의 의사를 표하지 않은 채 라커룸으로 향했다.
EPL 사무국은 손흥민에게 3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르면 손흥민은 셰필드전(10일), 웨스트햄전(23일), 본머스전(12월1일)에 나설 수 없다. 복귀 가능 경기는 다음달 5일로 예정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이다. 유럽축구연맹(UEFA)이 주관하는 챔피언스리그에는 징계가 적용되지 않는다.
토트넘은 3경기 출장 정지 처분이 가혹하다는 입장이다. 고메스가 큰 부상을 입은 것은 안타깝지만, 3경기나 건너뛸 정도의 태클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토트넘의 항소가 접수되면 EPL은 징계 수위가 타당한 지 재검토에 착수한다.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레드카드는 영국 현지에서도 적잖은 논란이 되고 있다.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리버풀 출신 제이미 캐러거는 “손흥민의 태클이 퇴장감은 아니다”고 두둔했다. 마이클 오언 역시 손흥민의 퇴장 결정은 오심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주심이 고메스의 상태를 확인한 뒤 카드색을 바꾼 것 역시 문제 삼는 의견이 많다.
이에 EPL 사무국은 “손흥민의 첫 번째 태클이 고메스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토트넘은 심리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손흥민을 위해 별도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데일리 메일은 “토트넘이 손흥민에게 심리 상담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편안하고 친절한 남원시청 만들기 ‘앞장’  
쉼·활력 넘치는 정읍 만들기 ‘온힘’  
과학적 체력관리 시민 건강 ‘쑥쑥’  
재경순창군향우회 양정무 회장의 국산 골프채 1호 기..  
집에서는 아빠와 아들, 소방서에서는 선후배  
만경강, 역사가 기억하는 그 곳으로  
˝김장은 청정임실에서!˝ 아삭아삭 김장페스티벌  
부안 개암사, 늦가을 슬로우 관광으로 ‘최고’  
포토뉴스
˝우리 사회 검은 권력 민낯˝...`블랙머니..
영화 '블랙머니'가 시사회 후 관객의 반응을 전했다.먼저 영화를 관람한 정치인들의 .. 
씨엘, 데뷔 10년 만에 YG 떠났다...왜?
그룹 '2NE1' 출신 가수 씨엘(28·이채린)이 데뷔 10년 만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 
몬스타엑스 원호, 대마초 흡연 의혹···..
그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26·이호석)가 마약 의혹을 받고 있다.1일 연예매체 디.. 
11월1일이네요, 불후의 가수 유재하·김현..
 
김건모 내년 1월 장가 간다
가수 김건모(51)가 노총각 딱지를 뗀다30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건모는 내년 1월 말 30..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