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4 13:58: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연예

타임지, 방탄소년단을 커버스토리로

표지에 ‘차세대 리더’ 적혀 있어… 인터뷰 일부내용 게재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1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시사주간 ‘타임’의 표지를 장식했다.
타임은 1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등에 22일 발간하는 방탄소년단 커버의 표지와 방탄소년단 인터뷰 일부내용을 게재했다.
표지에는 수트를 차려 입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모습과 함께 ‘차세대 리더’라는 뜻의 영어 ‘넥스트 제너레이션 리더’가 적혀 있다.
타임은 방탄소년단을 미국에서 ‘브리티시 인베이전’으로 불린 영국의 세계적인 밴드 ‘비틀스’와 영국 그룹 ‘원디렉션’처럼 외모와 가창력을 갖춘 그룹으로 평가하면서 ‘뉴키즈온더블럭’ ‘엔싱크’처럼 춤 실력도 갖고 있다고 평했다.
최근 이들의 뉴욕 시티필드 공연을 언급하면서, 미국 공연장에서 한국어로 된 노래를 부르는 새로운 모습을 연출했다고 썼다.
또 멤버 중 RM(24)만 영어에 유창한 사실을 밝히며, ‘세계적인 현상(global phenomenon)이 꼭 영어가 될 필요가 없다’는 일본계 미국 DJ 겸 프로듀서 스티브 아오키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또 세계 K팝 시장이 50억달러에 육박할만큼 성장했다면서 소녀시대, 빅뱅, 싸이 등 기존의 K팝 스타를 언급하며 방탄소년단이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봤다.
RM은 타임과 인터뷰에서 “한국인으로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슈가(25)는 “한국전쟁 직후에 태어난 부모 세대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며 “한국을 알리는 우리를 부모들이 자랑스러워한다”고 했다.
지난 6일 시티필드에서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북아메리카 투어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 투어를 돌고 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1,816
총 방문자 수 : 24,230,954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