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1-22 07:48: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연예

가수 맹유나, 심장마비 사망

향년 29세… 지난달 26일 자택서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8일
ⓒ e-전라매일
가수 맹유나(29)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소속사 J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맹유나는 지난해 12월26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
음악 창작에 대한 스트레스외에는 특별한 지병도 없어 주변에서 그녀의 죽음을 모두 믿지 않았다.
JH는 “연말이고 워낙 경황이 없어 알리지 못했다. 가까운 지인들끼리 조촐한 장례를 치렀다”고 했다.
맹유나는 6월 정규 3집을 발매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JH 관계자는 “최근 모 대학의 실용음악과 교수로 초빙을 받아 의욕을 보였다. 음악 창작에 대한 스트레스 외에는 특별한 지병이 없었는데 믿어지지 않는다”며 가슴아파 했다.
맹유나는 가수 조용필(69)의 매니저였던 아버지 맹정호 대표(JH엔터테인먼트)의 영향으로 가수의 꿈을 키웠다.
맹 대표는 딸을 직접 매니지먼트했다.
고등학생 때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SBS TV ‘프라하의 봄’, KBS TV ‘소문난 칠공주’ 등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내공을 키웠다.
특히 2006년 윤석호(62) PD의 계절 연작 드라마 ‘봄의 왈츠’ 주제가 ‘플라워’를 부르며 이름을 알렸다.
일본에서 드라마가 인기를 끝 덕분에 현지에서 인지도를 쌓았다.
이에 힘 입어 맹유나는 2007년 ‘플라워’가 수록된 일본 첫 싱글을 내고 현지 데뷔했다.
노래 실력뿐 아니라 작곡, 작사 실력까지 갖춰 전도유망한 가수로 기대를 모았다.
데뷔 초 ‘메모리’라는 예명을 쓰다가 2009년부터 본명인 맹유나로 국내 중심으로 활동했다.
‘파라다이스’ ‘고양이마호’ ‘바닐라 봉봉’ ‘장밋빛 인생’ ‘렛츠댄스’ 등 정규 2장, 싱글 8장 총 10장의 앨범을 발표했다.
지난해에 활동명을 유나로 변경, 새로운 시작을 꿈 꿨다.
온라인에서는 고인을 애도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수 윤혜솜 콘서트 ‘성료’
“재능 나눔봉사 활성화 하자”
전주시, 미세먼지 파수꾼 양성 ‘첫 발’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 만들기 총력
고창 우산마을 이장 선출과정 잡음
올 겨울 웅크리지 말고 남원으로 오세요
시도지사협, 제로페이 전국 확산 ‘동참’
새만금 공항 예타면제 시사
군산대 제12기 학생해외봉사단, 네팔서 10박13일 봉사활동 ‘성료’
휴일 전북 아침까지 비나 눈…`찬바람에 춥겠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젊은빙상인연대가 스포츠계 성폭력 사건이 6건 더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21일 공개하..
기획 | 특집
칼럼
매년 연말이 되면 전국 교수를 상대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조사해서 발표한다.2018년에..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364
오늘 방문자 수 : 5,848
총 방문자 수 : 23,419,521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