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4 오전 08:57: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새만금 잼버리 준비에 차질 없어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제24회 북미세계잼버리 대회가 지난 1일 폐막 됨에 따라 다음 개최지인 전북도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송하진 전북지사와 함종한 한국스카우트연맹 총재,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날 열린 폐회식에 참석, 대회기를 이양받고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하지만 개최 예정지인 새만금 사정은 생각처럼 순탄치 못하다. 아직도 야영 예정지인 300여 만 평은 뭍이 완전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다. 복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관광단지, 국가산단, 항만, 국제공항 등 주변 개발 속도 역시 매우 느리다.
앞으로 대회 기간까지는 4년밖에 남지 않았는데 아직 조직위원회 구성도 안 돼 있고, 행사 효과를 극대화할 콘텐츠 마련도 미흡한 상태다. 문화 체험과 볼거리 먹을거리 등의 집중 홍보도 구체안이 나오지 않고 있다. 4년은 그리 여유 있는 시간이 아니다. 4년마다 열리는 세계 잼버리 대회는 전 세계 청소년 야영 축제이자 청소년 올림픽이다. 더구나 제25회 새만금 대회는 역대 최고인 170여 나라 5만여 명의 청소년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한다. 단 한 번의 행사로 전라북도를 가장 잘 이해하는 미래의 지한파를 양성할 절호의 기회인 셈이다.
이들이 쉽게 새만금에 오려면 국제공항이 필수다. 하지만 아직 공항건설은 첫 삽도 뜨지 못했다. 물론 예타 면제로 건설 기간은 단축됐다지만 대회 안에 준공되려면 서둘러야 한다. 다행히 새만금 잼버리는 정부와 지자체가 행사를 유치한 첫 사례로 범정부 차원의 지원체계 구축이 용이하다고 한다.
따라서 전북도의 체계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전북도는 청소년들이 전북의 역사와 문화 체험을 통해 세계 속의 시민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착오 없기를 당부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가을 풍취 가득한 남원의 단풍 향연  
완주, 도시 경쟁력 전국2위·산업 성장률 전북 1위 도..  
제14회 순창장류축제 3일간 대향연 ‘마무리’  
정읍시, 인재육성과 스포츠마케팅 ‘심혈’  
고대 가야인 삶과 흔적이 남아있는 ‘장수’  
역사를 간직한 ‘ㄱ’자형 교회 익산 두동교회 구본..  
공동체 치안으로 만들어가는 전북치안1번지  
전북이 낳은 출향 시민활동가 여순민중항쟁전국연합회..  
포토뉴스
슈퍼엠, ‘빌보드 200’ 2주 연속 진입
SM엔터테인먼트 연합 그룹 ‘슈퍼엠’이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 2주.. 
제2의 송가인 꿈꾼다… ‘미스터 트롯’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 트롯’이 방송 전부터 큰 관심을.. 
아이유 새 앨범 발매 연기
가수 겸 배우 아이유(26)가 새 앨범 발매를 미뤘다. 21일 소속사 카카오엠에 따르면 .. 
방탄소년단이 쏘아올린 중동 한류
지난 11일 BTS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중동지역의 한류 위상을 보여준 것에 이어, K-콘텐츠가 이끄는 국내 콘.. 
`말레피센트2`, 개봉 첫날 `조커` 꺾고 박..
'말레피센트2'가 개봉 첫 날 '조커'의 아성을 깨고 1위로 올라섰다.18일 영화관입장권..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