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7:3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새만금 잼버리 준비에 차질 없어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제24회 북미세계잼버리 대회가 지난 1일 폐막 됨에 따라 다음 개최지인 전북도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송하진 전북지사와 함종한 한국스카우트연맹 총재,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날 열린 폐회식에 참석, 대회기를 이양받고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하지만 개최 예정지인 새만금 사정은 생각처럼 순탄치 못하다. 아직도 야영 예정지인 300여 만 평은 뭍이 완전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다. 복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관광단지, 국가산단, 항만, 국제공항 등 주변 개발 속도 역시 매우 느리다.
앞으로 대회 기간까지는 4년밖에 남지 않았는데 아직 조직위원회 구성도 안 돼 있고, 행사 효과를 극대화할 콘텐츠 마련도 미흡한 상태다. 문화 체험과 볼거리 먹을거리 등의 집중 홍보도 구체안이 나오지 않고 있다. 4년은 그리 여유 있는 시간이 아니다. 4년마다 열리는 세계 잼버리 대회는 전 세계 청소년 야영 축제이자 청소년 올림픽이다. 더구나 제25회 새만금 대회는 역대 최고인 170여 나라 5만여 명의 청소년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한다. 단 한 번의 행사로 전라북도를 가장 잘 이해하는 미래의 지한파를 양성할 절호의 기회인 셈이다.
이들이 쉽게 새만금에 오려면 국제공항이 필수다. 하지만 아직 공항건설은 첫 삽도 뜨지 못했다. 물론 예타 면제로 건설 기간은 단축됐다지만 대회 안에 준공되려면 서둘러야 한다. 다행히 새만금 잼버리는 정부와 지자체가 행사를 유치한 첫 사례로 범정부 차원의 지원체계 구축이 용이하다고 한다.
따라서 전북도의 체계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전북도는 청소년들이 전북의 역사와 문화 체험을 통해 세계 속의 시민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착오 없기를 당부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서 행복한 인생 2막이 기다린다  
“순창 금산여관 게스트에서 호스트로”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선유도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  
“행복한 학교생활 속 자신의 꿈을 세워가자”  
아기자기 감성 톡톡 구미마을 벽화길  
포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 
구혜선·안재현 부부 파경 위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 
유역비, 홍콩시위 진압경찰 지지 역풍··..
중국 배우 류이페이(32·유역비)가 홍콩 경찰이 시위를 진압하는 것을 지지했다. 그러.. 
임수향, 죄수복 입은 재벌 상속녀···`우..
탤런트 임수향(29)이 다양한 '재벌룩'을 선보인다.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가 16일 공개..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
영화배우 한지민(37)이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의 편지를 낭독했다.한지민은 14일 서울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