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7:3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No 일본 운동 벌이는 김에 잔재 용어도 손 봐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8일


아베의 경제보복 선포 이후 우리나라에서 벌어지는 ‘No일본’ 운동이 매우 심각한 양상으로 치닫고 있어 특단의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이번 ‘No Japan 운동’을 70년 넘게 남아있는 일제 흔적을 지우는 계기로 삼자는 움직임도 크게 확산 되고 있다. 지난달 1일 일본의 불화수소 대한국 수출 중지 발표때만 해도 정부와 대기업은 이 문제를 외교적 라인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일본과 국제사회의 움직임 파악에 주력했다. 하지만 일본이 태도는 갈수록 강경해지면서 한국을 백색국가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강수로 나왔다. 경제문제에 엉뚱한 위안부 문제를 끌어다 붙이는 비굴하고 야비한 태도가 아닐 수없다. 참는 데도 한계가 있는 법이다. 오히려 전 국민에게 아직까지 지워지지 않은 일제 잔재를 청산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자는 각오만 심어줬을 뿐이다. 한국은 일제강점기를 거치는 36년 동안 정치·사회·문화·교육 등 모든 분야의 전통성을 말살 당했다. 하지만 광복된 지 70년이 훌쩍 지난 지금까지도 그 잔재는 지워지지 않은 채 곳곳에 남아 있다. 전국은 차치하고 전북만 보더라도 일제의 흔적은 수없이 목격된다. 문화를 말살하기 위해 향교나 객사를 헐어내고 그 자리에 학교를 세운다거나 도로를 넓힌다는 명목으로 혈맥을 끊는 등의 교활한 행위, 행정기관 직제와 공무원 명칭을 모두 일본식으로 바꾼 게 그런 것들이다. 건축과 패션 용어는 거의가 일제 때 쓰던 그대로고, 각급 학교 교가와 교육용어, 동요 등도 아직 그대로 남아있다. 한 번에 손볼 수 없이 방대한 일제 잔재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필코 청산돼야 한다. 관계 당국의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서 행복한 인생 2막이 기다린다  
“순창 금산여관 게스트에서 호스트로”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선유도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  
“행복한 학교생활 속 자신의 꿈을 세워가자”  
아기자기 감성 톡톡 구미마을 벽화길  
포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 
구혜선·안재현 부부 파경 위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 
유역비, 홍콩시위 진압경찰 지지 역풍··..
중국 배우 류이페이(32·유역비)가 홍콩 경찰이 시위를 진압하는 것을 지지했다. 그러.. 
임수향, 죄수복 입은 재벌 상속녀···`우..
탤런트 임수향(29)이 다양한 '재벌룩'을 선보인다.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가 16일 공개..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
영화배우 한지민(37)이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의 편지를 낭독했다.한지민은 14일 서울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