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7 오후 01:34: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탄소섬유 국가전략산업 육성 미룰 시간 없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전주 효성 첨단 소재(주)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 효성이 생산 중인 탄소섬유를 국가 전략산업으로 집중육성 하겠다고 약속했다.
첨단소재의 국산화를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를 효과적으로 막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를 대통령이 직접 표방한 것이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작된 이후 대통령이 주요 기업체를 방문하는 것은 기업의 탈일본화를 앞당기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탄소섬유는 항공·우주·자동차(수소차 핵심부품)·풍력발전·로봇·각종 성형기구 등을 만드는데 필요한 최첨단 초경량 꿈의 소재로 미국과 일본, 독일, 영국, 우리나라 등 7개국에서 생산된다.
반면 연간 30조 원을 웃도는 세계시장의 70%는 일본 기업인 도레이가 차지하고 있다. 도레이는 1926년부터 탄소섬유를 생산, 세계시장을 석권함으로써 일본 의존도를 높여왔다. 반면 전주는 지난 2008년에야 처음으로 ‘전주기계탄소기술원’을 설립, ㈜효성과 탄소섬유 공동기술개발협약을 맺고 연구를 시작해 2013년 들어서야 1개 라인에서 연간 2,000t을 생산해내는 후발주자다. 일본 의존도를 벗어날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다. 그런 와중에 일본의 수출규제라는 파고까지 밀려왔다.
하지만 이 같은 시점에서 나온 효성의 향후 10년간 1조 원을 들여 연간 2만4,000t까지 생산량을 끌어 올리겠다는 투자 약속과 국가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이 나왔다. 충분히 해 낼만 한 희망의 메시지인 셈이다.
다만 대통령의 약속이 지난 군산 조선소와 GM 사태처럼 면피성 공약(空約)으로 끝나지 않아야 한다.
대통령의 전북지원 약속은 그간 두 번이나 지켜지지 않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천년의 역사를 가진 문화 자산 ‘수제천’  
소외된 이웃의 소통 디딤돌 ‘생활법률문화연구소’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 ‘무주 반딧불 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학자, 디지털 서울문화예술대 김미..  
명절에 만나는 남원의 맛  
`정성·정의·정감·정진` 4대 치안 목표 중심 안전한..  
포토뉴스
이의웅, EBS ‘보니하니’ MC 됐다
이의웅이 EBS 1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7대 ‘보니’로 발탁됐다.이의웅은 .. 
로다주, 마블작품 복귀하나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MCU 작품에 복귀할 수도 있다.마블 관계자는 북.. 
간미연, 3세연하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11월..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37)이 뮤지컬배우 황바울(34)과 결혼한다. 간미연 .. 
BTS ‘불타오르네’도 6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불타오르네’ 뮤직비디오가 6억뷰를 돌파했다.소속사 .. 
코요태, 데뷔 21년만에 첫 단독 콘서트
혼성그룹 ‘코요태’가 데뷔 21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KYT엔터테인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