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4 오후 04:31: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
뉴스 > 칼럼

지방분권과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 전주특례시 지정, 반드시 필요

전북 정치권에서
여·야 할 것 없이
법안 통과를 위해
총력을 다해줄 것을 기대해본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4일
ⓒ e-전라매일
정부는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잡힌 대한민국을 비전으로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행정안전부가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실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발표를 통해 지방자치법 개정안 ‘특례시조항’ 제175조 (대도시에 대한 특례인정) ①서울특별시·광역시 및 특별자치시를 제외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이하 특례시)라 한다 및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의 행정·재정운영 및 국가지도·감독에 대하여는 그 특성을 고려하여 관계 법률로 정하는 바에 따라 특례를 둘 수 있다. ②특레시와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의 인정 기준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 고 입법예고 했다.
이 법률 안 중 인구 100만 이상의 특례시 지정 기준은 정부에서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국가균형발전을 역행하고 있다.
왜냐하면 인구 기준으로 특례시를 지정 하면 현재 잘 살고 있는 수도권 서울특별시, 경기도, 인천광역시 3곳, 경남권 1곳으로 경부축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더욱 심화시키기 때문이다.
특례시는 광역지방자치단체와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중간 형태라고 볼 수 있으며 이에 해당되는 도시는 경기도 고양시, 수원시, 용인시, 경남 창원시 등 4개 도시다.
전북과 전주시는 호남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왔고, 광역시가 없다는 이유로 타 지역에 비해 예산분배 차별을 받아 더디게 발전해 왔다.
전북은 역대 정권에 타 지역과의 간극을 좁혀달라고 지속적으로 요청 하였지만, 그 간극만 더욱 벌어져, 현재 전북은 지역 소멸 위기까지 오고 있는 실정이기에 이런 우리 전북에게 공정한 출발선을 제공하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유일한 해답이 바로 전주 특례시 지정이라 판단된다.
전주시가 특례시로 지정된다면 국가예산 등을 비롯한 정부의 지원이 기존에 전북 한 개의 몫에서 두 개의 몫으로 늘어나게 될 것이고 타 지역과의 격차는 자연스럽 게 감소하게 될 것이며 전주 특례시지정은 경기불황과 내수부진 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역 경제의 실핏줄인 자영업 종사자 중·소상공인과 지역의 상권을 부활시킬 수 있는 원동력이 될것이며, 지역에 활력이 넘치면 우리 지역경제인과 중,소상공인이 살아나게 되고, 골목상권이 활성화되면 전주와 전북 경제, 크게는 대한민국 경제가 발전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국회의원이 인구 50만 이상 광역시가 없는 도(道)의 도청 소재지에 대해서도 특례시를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제출했고, 국회는 행안부가 제출한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안과 병합심사를 하게 될 전망이다는 발표와 정부와 청와대가 3월 14일 국회에서 특례시가 포함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주요내용과 추진일정 등에 대한 당정청 협의를 갖고 전주시의 요구안을 반영하기로 했으며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에 대해 특례시라는 별도의 명칭을 부여하되 향후 국회 입법과정에서 인구와 지역적 특성 균형발전 등을 감안해 충분히 논의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현재 자영업종사자, 중,소상공인은 침체되고 있는 지역경제와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투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로 인해 지역 경제의 실핏줄인 소상공인들이 전주를 떠나, 타 지역으로 옮겨가고 있는 실정이니 이 상황을 막고 찬란한 전주 시대를 위하고 전주 발전의 새로운 모멘텀이 되는 전주 특례시 지정이 꼭 필요하다 생각하며 전주 시민들의 염원인 특례시지정 노력에 전북 정치권에서 여,야 할 것 없이 법안 통과를 위해 총력을 다해줄 것을 기대해본다.
/임규철 본지 편집위원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전주시 회장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부안군, 삶의 질 향상·양질의 일자리 창출 ‘총력’  
떠난 사람과 남아 있는 사람들의 심리 녹여내  
푸른 숲속에서 가족들과 함께 산나물 심어요  
<혁신학교 이야기> 100년 역사와 전통이 빛나는 ‘장..  
무주문화원, 문화예술의 일상을 꿈꾸다  
함께 뛰는 땀방울 자신감의 꽃망울  
익산시, 전국소년(장애학생)체전 준비 ‘착착’  
정읍 단풍미인쌀 브랜드파워 강화  
포토뉴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대표이사 겸 편집인: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i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